친구들과 벚꽃잎 피던 봄날에 가평천을 산책하였다. 물 가 백로와 물 속 가마우지가 가까이에서 어울린 모습을 보고 시조를 떠올렸다.
"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야 가지 마라.'라더니, 저 놈은 가마우지라서 어울렸나?"
"아니지. 어울렸는지, 경계하는지, 그 속을 우리가 어떻게 안다고?"

허허허 하기사. 겉은 까매도 속은 희고, 겉은 희어도 속이 까만지, 그 또한 어찌 알까나?
그래도 다툼 없이 어울린 모습이 아름답다. 인간사도 서로 다르면서 화평하게 지내면 좀 좋을까?
화(和)는 다름을 인정하고 잘 어울리는 공존의 삶이다. 부동(不同)은 나 다움을 잃지 않고 자존하는 삶이다. 군자다움은 공존하는 가운데서도 자존을 지키는 것이다.

13‧23 子曰:
君子和而不同, 小人同而不和.
( 군자 화이부동, 소인 동이불화)
"군자는 화하고 동하지 않으며,
소인은 동하고 화하지 않는다."

(군자는 의리를 숭상하며, 잘 어울리지만 부화뇌동하지 않는다. 하지만 소인은 같은 짓거리로 이익을 쫓다가도, 이익을 나눌 때는 다툼이 일어나기 십상이다.)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is affable, but not adulatory; the mean man is adulatory, but not affable."

화이부동

~不同而和의 모습을 보여준 가마우지와 백로를 기념하여 그림

~ 和(화) 일자로 세상에 평화있기를 바라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