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0/05'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20.05.30 비주얼싱킹 픽토그램 영화포스터
  2. 2020.05.30 공부해서 남 준다
  3. 2020.05.25 평화를 노래하다
  4. 2020.05.22 고운 빛은 어디서 났을까?
  5. 2020.05.12 창 밖은 오월인데... (1)

아주 간단한 이미지로 의미와 이야기를 담고 있는 그림이죠. 진리가 단순하듯 이미지가 간단할수록 가슴에는 감동을 주고 머리 속에 깊이 각인되는 효과가 있죠.
미니멀리즘 영화포스터 구글에서 검색하면 쏟아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부해서 남 준다

이런저런 이야기 2020. 5. 30. 09:48 Posted by 문촌수기

"공부해서 남 주나?"
"예, 공부해서 나도 갖고 남도 주면 더 행복하죠."

山寺는 불교전당이지만, 우리의 문화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고요.
얼마전 한 대학생이 문자를 보내와 협조를 구하길래 응대하고 도움을 주었답니다.
이제, 자기 글이 문화재청 홈피에 실렸다며 링크를 소개하며 많이 읽혀지길 바란다네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는 건 기쁜 일이랍니다.

누군가는 저더러 불교신자인 줄 알아요.
그럼 이렇게 말해요.
"예수님 믿고, 부처님도 공자님도 믿어요."
"그런게 어딨어요? 무교면 무교지."
"다 안 믿는 거보다야 낫죠. 인류의 위대한 스승이잖아요"
종교(宗敎), 으뜸이 되는 가르침이랍니다.
벽을 쌓아 편 가르지 마셔요.
ᆞᆞᆞ
야, 너두 사찰 읽을 수 있어!
출처 : 문화재청 .. | 블로그
- http://naver.me/F8RmrEia

http://korearoot.net/sansa/index.html 산사로가는길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퇴직하고 잠시 통일교육 온라인 연수 강좌에 참여했어요.
창비사 교육연수원.
고등학교: https://c11.kr/unihi
중학교: https://c11.kr/unimid
초등학교: https://c11.kr/uniel
어서 통일이..
평화적 교류라도 되면 좋겠어요.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은 하나다  (0) 2020.07.25
미안하다는 말이 가장 어렵다.  (0) 2020.06.15
공부해서 남 준다  (0) 2020.05.30
고운 빛은 어디서 났을까?  (0) 2020.05.22
정신 차려야지.  (0) 2020.04.28
다락ㅡ다묵일미(茶墨一味)  (0) 2020.02.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화를 노래하다

음악이야기 2020. 5. 25. 16:47 Posted by 문촌수기

@작은 연못 양희은

@Blowin in the Wind - 밥 딜런


@Imagine

@변화의 바람ᆞWing of Change - 스콜피언
@ Where have all the flowers gone
그 많은 꽃들은 모두 어디로 갔나?



@ Right Here Waiting
전선위의 새

'음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곱송이 수선화와 貧而樂  (0) 2020.06.25
그 꽃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0) 2020.06.25
평화를 노래하다  (0) 2020.05.25
청산에 살으리라.  (0) 2019.03.31
괴테와 브람스의 알토 랩소디  (0) 2019.03.30
걱정 말아요. 아무 것도  (0) 2019.01.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운 빛은 어디서 났을까?

이런저런 이야기 2020. 5. 22. 08:54 Posted by 문촌수기

시인은 노래한다.
"산에는 꽃이 피네 꽃이 피네
갈 봄 여름없이 꽃이 피네..."

참 말로 다행이다.
봄 바람 깨어난 꽃들이 피어 나를 찾게 하고 걷게 하였다. 봄비에 기지개 켜고 나를 반겼다.
네가 웃어 새들이 지저귀고 나도 노래하였다.
변덕스런 봄 바람과 꽃샘 추위에 너는 입을 닫고 얼굴을 감싸고 결국에는 바람따라 날아가버렸다.
허전한 마음에 나도 입을 닫고 노래를 그쳤다.
그런데 참 말로 희얀도 하지?
포근한 봄 햇살과 잔잔한 봄 바람에 너는 다시 돌아와 나를 반겼다. 어제의 모습은 간데 없어 늘 새로웠다. 너는 죽지 않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내게 돌아왔다. 너 덕분에 다시 웃고 다시 걷고 또 다시 노래한다. 이름 있는 꽃들, 이름 없는 꽃들. 이름 모를 꽃들. 다 기억해서 무슨 소용있으랴마는,
너에게 감사한 마음 어찌할까 몰라 그냥 네 모습을 간직한다. 내가 나이 들어가기 때문이겠지?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안하다는 말이 가장 어렵다.  (0) 2020.06.15
공부해서 남 준다  (0) 2020.05.30
고운 빛은 어디서 났을까?  (0) 2020.05.22
정신 차려야지.  (0) 2020.04.28
다락ㅡ다묵일미(茶墨一味)  (0) 2020.02.07
다락(茶樂)-화기치상  (0) 2020.02.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 밖은 오월인데...

교단 이야기 2020. 5. 12. 19:24 Posted by 문촌수기

'창밖은 오월인데
너는 미적분을 풀고 있다
그림을 그리기에도 아까운 순간

라일락 향기가 짙어 가는데
너는 아직 모르나 보다
잎사귀 모양이 심장인 것을'

- 피천득 님의 시, <창밖은 오월인데> 중에서...

추억의 다락캔디 '일 없는 달력'을 펼쳐서 서재에 달았어요. 아름다운 시절 어서 다시 오라고...
또 학교 개학이 미루어졌다니,
우리 샘들 힘드셔서 어떡하나?
스승의 날도 가까워 오는데, 아이들 없는 학교에서
스승되기도 힘든 세상을 살아가네요.
그래도 힘내셔요. 어려운 문제도 언젠가는 풀리겠죠. 좋은 시절 올거예요.

무대 위에 배우들이 번갈아 등장하듯이
산야천에 꽃들이 차례로 피어나네요.
이제 마거리트와 꽃창포가 등장했네요.
모두가 주인공들이죠.

꽃창포(꽃말~좋은 소식ᆞ우아한 마음)
마거리트(나무쑥갓ᆞ꽃말~마음 속에 감춘 사랑)

미적분 풀이는 잠시 덮고,
창 밖으로 나가봐요.
우리 아이들을 꽃 본 듯하며,
꽃을 보고 아이들과의 만남을 희망합시다.

'교단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 밖은 오월인데...  (1) 2020.05.12
마지막 퇴근  (0) 2019.08.30
비상하라 아이들아.  (2) 2019.07.17
춘풍추수로 밀당합시다.  (0) 2019.04.20
이제 말하셔요. "나도 힘들어"  (0) 2019.03.30
매홀고, 매력 홀릭을 자랑합니다.  (0) 2019.03.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촌수기 2020.05.14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락캔디는 마지막 근무 학교에서 선생님들과 함께 했던, 캘리그래피 동아리 명입니다. 茶樂(다락)은 차를 마시며 담소를 즐기는 모습이고, 캔디는 캘리그래피를 달콤한 캔디처럼 쓰는 모습입니다. 동아리회원들이 자기 달을 정하여 같은 글씨를 여러장 써서 일년치의 달력을 만들어 회원들 다같이 나누고 선생님들께 선물했죠. 특별한 것은 날짜와 요일은 없어요. 일(日)이 없으니 만년 달력이 되었답니다. 애써 의미부여하자면 날마다 무탈 무사, 일[事]이 없기를 바라는 바람도 담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