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드디어 방학입니다. 제가 고대 고대 했으니....
더 많이 고생하신 선생님은 오죽하시겠습니까?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아니, 이 인사말은 마치 명령처럼 들려요. 게다가 "좀 줘봐라, 받게" 괜한 딴지도 걸만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인사말을 건내봅니다.


"새해 복 많이 줍자구요."
도처에 복이 널렸는데,  이것이 복인줄 모르고 살아왔더군요.
제가 줏은 <팔복-소확행 8S>를 나눕니다.

Small -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라네요. 작은 것에 감사하고, 작은 것이라도 자주 나눕시다.
Smile - '웃으면 복이와요.' 소문만복래(笑門萬福來)한다니 웃을 일을 자주 만듭시다.
Slow - 조급하지 말고, 좀 더 천천히 가자구요, 기다리면서 살자구요. Andante(安單泰) 하자구요.
Stop - 안 되는 일 억지부리지 말고, 포기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이젠 그만', 버리면 가벼워지고 가벼우면 편안하죠.
Skinship - 이런 말을 들었어요. "접속이 아니라 접촉이다."  자주 만나 손을 잡고 눈 맞추고 안아주고
Soften - 부드러운 것이 굳센 것을 이긴다죠. 어머니의 온유함과 포근한 봄바람이 나와 우리를 살린답니다.   
Simple - 단순하게 살면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을거예요. 많이 줄이고 비워야겠어요. 먼길 가려면 가볍게 가야죠.
Self - 이래나 저래나 복은 누가 주는 것도 아닙니다. 결국 제가 짓기 나름이죠. 여기저기 널린 조가비도 보석같이 여기는 마음도 결국 자기가 지은 것이죠. 나를 구하지 못하고서는 어느 누구도 구할 수 없답니다. 먼저 나를 사랑합시다.  

나는 오늘도 복을 많이 받았답니다.주문하지 않아도 배달되고 애쓰지 않아도 주어지는 오늘 하루는 정말 축복입니다. 내가 지금 여기에 살아있기 때문입니다. 아무 조건없이 전해주신 신의 선물입니다. 다만 그것을 내 것인줄 알고 챙길 때 얻게 되는 복입니다.  행복에 대하여 흥미로운 읽을거리를 신문에서 얻었습니다. 
..................................
"한국에서 '행복'이라는 낱말은 133년밖에 안 된 발명품이다. 1886년 '한성주보'에 처음 등장했다. 영어 'happiness'의 본뜻은 '행운'이었는데 일본에서 영국의 공리주의(功利主義)를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The greatest happiness of the greatest number)' 번역하며 '행(幸)'과 '복(福)'을 합쳐 '행복'이 태어났다. 철학자 탁석산은 "(신과의 연결이 끊어지면서) 행복이 신을 대체하며 일종의 세속 종교가 되었다. 행복하고자 하는 마음과 실제로 행복하지 않은 현실 사이의 괴리가 크다"고 진단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는 강요 같아서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다. 살짝 바꿔보는 건 어떨까. "새해 행운을 빕니다"라고."
....................................

행복으로 번역된 happiness의 어원은 'happen'이랍니다. 이 말이 '우연히 있다. 우연히 일어나다.'는 뜻이고 보면, 행복은 우연히 생겨난 좋은 상태인가 봅니다. 작정하여 갈구한다해서 얻어지는 것이 아닌가 봅니다. 행복이 아니라 행운인가봅니다. 어린아이의 무위한 발걸음으로 길을 걷다 눈에 반짝 띠어 줏어든 조약돌을 보석같이 소중히 여기는 그 마음이 행복입니다.
이렇게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올해도 복 많이 줍자구요. 올해도 복 많이 짓자구요."
건강하시고 복 많이 줍기를 빌겠습니다. 많이 줍거든 좀 나눠주셔요. 저도 드릴게요.

8S, PPT슬라이드로 보기>
http://munchon.tistory.com/1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