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09 같이 걸을 수 없는 사람

논어와 놀기 2020. 4. 20. 20:06 Posted by 문촌수기

恒産이 있어야 恒心이 생긴다 했다. 백성을 위하는 위정자는 의식주가 우선적으로 해결되도록 해야한다. 그러나 항산에만 머문다면 동물원의 반려동물과 무엇이 다른가? 인간다움이 무엇일까? 착한 본성에 따라 도덕을 실천하며 살아야한다.
길을 함께 걸어갈 수 있는 사람, 같은 길을 걸어가는 道伴은 누구일까? 목적하는 곳이 같은 사람이다. 나란히 가는 두개의 기차길 같은 친구를 나는 두엇던가? 지금까지는 같이 왔건만 남은 길도 끝까지 함께 가는 그런 길짝[道伴]은 누구던가?

04‧09 子曰: “士志於道, 而恥惡衣惡食者, 未足與議也.” (사지어도, 이치악의악식자, 미족여의야.)
~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선비가 道에 뜻을 두고서 나쁜 옷과 나쁜 음식을 부끄러워하는 자는 더불어 道를 의논할 수 없다."
The Master said, "A scholar, whose mind is set on truth, and who is ashamed of bad clothes and bad food, is not fit to be discoursed with."

사지어도, 이치악의악식자, 미족여의야.

 ♡더하기ᆞ <논어>와 안중근 의사.
*대한국인 젊은이들 가르치며 전한 글
논어03. (길에서 읽는 논어) 안중근 의사의 삶과 논어 유묵. - https://munchon.tistory.com/m/1146

논어03. (길에서 읽는 논어) 안중근 의사의 삶과 논어 유묵.

3. 길에서 읽는 논어ㅡ안중근 의사의 삶과 유묵 ▣ 그의 정의로운 전쟁 1909년(31세) 3월 2일 안중근은 김기용, 강기순, 백남규 등 11인과 동의단지(同義斷指)동맹을 결성하였다. 3월 5일에는 총기를

munchon.tistory.com

마침 <논어>의 이 구절은 안중근 의사가 뤼순옥중에서 휘호하신 글이다.
안의사가 걸으신 길과 기개를 느끼게한다.
그런데 이 유묵이 근래에 사라졌다.

*[3ㆍ1운동.임정 百주년](18) 행방불명된 '안중근 유묵' - https://m.yna.co.kr/amp/view/AKR20190122140300005

[3ㆍ1운동.임정 百주년](18) 행방불명된 '안중근 유묵'

보물 지정된 '치악의악식자부족여의' 유묵, 도난 시점조차 파악 안 돼 주시경 '말모이 원고' 등도 100년 만에 문화재 등록 "항일 문화유산 체계적 관리 필요…역사·문화 콘텐츠로 개발해야" 사라�

m.yna.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