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한도 글로 읽다.

카테고리 없음 2021. 4. 15. 10:15 Posted by 문촌수기

세한도 족자 전체 풀이

1. 세한도 머릿글, 완당 세한도 ㅡ 김준학 표제
1914년 초, 김준학은 오랜 병을 털고 일어나 두루마리 앞쪽에 큰 글자로 제목을 쓰고 청나라 문인 풍계분의 시운을 따라 시를 덧붙여 썼다.

세한도 전체 족자 표제어

阮堂歲寒圖
甲寅春正月後學金準學敬書.
松柏有貞摻 不與凡俗諧
寄迹帐阿久攀援莫誰階
想像阮堂老奇氣懾着崖
及門瑰瑋者 道義文章皆
薄翁北學日 相贈畫根菱
藏篋走萬里 題詠名士偕
墨妙看虹月流傳到吾儕
荏苒六十載 運晚人事乖
墓此後彫質 聊以寄所懷。
次韻歲寒圖詩,寄贈家從叔星年氏嶽易旅次,
仍壽其六十初度,
時甲寅仲春之什日遯菴生題于開城郡北山彩
墨軒
余既書卷首五大字,今又附錄拙詩於其末,
盖用馮景亭編修韻也,馮善州書,潮翁懷人詩云,
揮灑如風雨,滿紙草聖傳,今我病腕,塗鴉有
汚宝軸,殊可塊也.
印文)
매화서옥ㆍ 梅花書屋 / 소매미정초ㆍ 小梅未定初
김준학인ㆍ金準學印 / 소매ㆍ小梅

1. 풀이)
김준학(1859~1914 이후)의 글
완당세한도
갑인년 춘정월에 후학 김준학은 삼가 쓰다.
송백은 곧은 지조가 있어 범속한 나무들과는 어울리지 않고
바위 사이에 몸을 숨긴지 오래라도 아무도 부여잡고 오르지 못하네.
완당 노인을 떠올려보면 기이한 기상으로 푸른 절벽에 올랐으니
문하에는 뛰어난 제자들이 모두들 도의와 문장을 갖추었네.
우선옹1>이 북경에 가는 날 완당이 정신의 뿌리가 담긴 그림 한 폭 그려주었네. 2>
책 보따리에 넣어 만 리를 달려가니 명사들의 제영을 붙여주었네.
오묘한 솜씨는 미불의 서화를 보는 듯3> 이리저리 떠돌다 우리에게 왔네.
그럭저럭 60년 세월이 흘러 운수가 쇠하여 인간사도 어긋났네.
한겨울 변치 않는 지조를 본받는 것으로 그저 감회를 부치노라.
세한도의 시에 차운하여 악양 객지에 있는 종숙부 성년에게 부쳐드리고, 아울러 그의 육십년 생신을 축하한다.
갑인(1914)년 2월 20일 둔암생이 개성군 북산 채묵헌 에서 쓰다.
내가 두루마리 첫머리에 크게 다섯 글자를 쓰고 나서 그 끝에 내 시를 덧붙여 썼다.
시는 경정 풍편수4>의 운을 썼다. 경정은 초서를 잘 썼으니, 우선 옹의 회인시에 “휘갈기는 붓은 비바람과도 같아서, 종이 가득 초성의 솜씨 전하네”
라고 했다. 지금 내가 병든 팔로 벅칠을 하여 보배로운 두루마리를 더럽혔으니 몹시 부끄럽다.
색인)
1> 김정희의 제자 우선 이상적을 말한다.
2> 세한도 를 말한다.
3> 송나라 미불ㆍ米불(1051~1107)이 이름난 서화를 많이 모았다. 그것을 배에다 싣고 강으로 가니 밤에 광채가 뻗어서 사람들이 미가홍월선ㆍ米家虹月船이라 하였다.
4> <세한도>에 글을 쓴 풍계분을 말한다.

"36년간의 세한 속에서 송백의 마음을 지키고자 애쓰다."
1910년 한반도에 혹독한 세한이 찾아왔다. 개항과 근대화 과정에서 일본은 단계적으로 대한제국의 권리를 빼앗았고, 무력으로 국권을 탈취했다. 조선의 문예는 얼어붙었다. 시련의 시기에 서화가들은 은거하거나 단체를 결성하여 후학을 지도하기도 하였다. 일본식 교육을 받은 신세대 서화가들은 일본
서화풍을 수용해 조선총독부가 주관하는 조선전람회에 그림과 글씨를 출품했다. 조선총독부에서는 우리 문화재를 조사, 정리한다는 명목으로 서화나 도자기, 서적들을 강제로 빼앗거나 헐값에 사들였다. 계속되는 일제의 수탈과 억압 속에 명문가에서 대대로 소장되어 온 작품들이 흩어졌다. 많은 수의 김정희의 서화와 관련 자료가 경매에 나왔고, 그의 작품을 모으는 일본인들도 있었다.
나라를 잃은 36년간의 추위 속에서 변치 않는 마음을 갖는다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송백의 마음을 잃지 않고자 애썼던 사람들이 있었고 그들에 의해 <세한도>는 지켜졌다.

김준학, 세한도를 새롭게 꾸미다
<세한도>를 갖고 있던 김병선은 1883년(고종 20) 무렵 서울을 떠나 1889년(고종 26)부터는 개성 인근
해풍현에 은거하였다. 그는 나라의 운명을 걱정하며 1891년(고종 28) 봄, 삶을 마쳤다. 김병선이 죽자 <세한도>는 그의 아들인 소매 김준학(1859~1914 이후)에게 전해졌다. 김준학은 1876년(고종 13) 식년시에서 역과 1등을 차지했지만 역관으로서의 활동은 두드러지지 않는다. 그는 은거를 원했던 부친을 따라 개성에서 「화동창수집」등 부친의 자료를 정리, 보완했다.
김준학은〈세한도>에 세 차례 글을 남겼다. 먼저 반희보의 글 다음에 "집에 소장한 세한도에 더하여
시를 쓰다."라 하여 시를 남겼다 .언제 글을 적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몰아치는 거센
바람에 바다도 해도 어둑한데"
로 시작하는 첫 부분과 "지금 시들고 마른 모습을 비웃지 말고 용 비늘이
발해를 진동시키는 일을 지켜보게나."
라는 마지막 부분으로 미루어 1910년 경술국치 이후로 생각된다.
특히 마지막 부분에서는 시들고 마른 우리나라가 국력을 회복하여 언젠가는 크게 일어날 것이라는
희망과 기대를 표현했다.
김준학의 두 번째 시는 청나라 문인들의 글이 끝나는 부분, 즉 장요손의 글 뒤에 적혀 있다. 김준학은 1914년 정월 28일에 오랜 병을 이기고 일어나 <세한도>를 보고 이 글을 썼다. 그는 생일날 벗과 함께 개성의 채묵헌F에서 그림을 보고 오랫동안 변하지 않는 마음이 생겨, 주익지의 시운을 사용해 시를 썼다고 하였다.
그리고 1914년 정월에 '완당세한도
라는 제목을 큰 행서로 쓰고 2월에는 그 아래 시를 남겼다.(위 사진ㆍ글)
이 시는 악양(경상남도 하동군) 객지에
있는 종숙부의 환갑을 축하하기 위한 것으로〈세한도〉 발문 중 풍계분이 쓴 시의 운을 빌려왔다.
김준학은 이상적이 청나라 문인들을 그리워하면 지은 「회인시 」에서 풍계분의 초서를 높이 평한
것을 언급하며 자신이 병든 팔로 보배 두루마리에 먹칠해 부끄럽다고 하였다.
김준학은 나라를 잃은 충격과 이어지는 일제 강점 속에서〈세한도>를 보면서 부친 김병선이 남긴 뜻을
환기하며 마음을 다잡고자 노력했다. 그는 1914년 정월에〈세한도>의 제목을 써서 앞부분에 붙이
면서 두루마리를 새롭게 꾸몄을 가능성이 크다
. 그리고 자신의 55세 생일과 종숙의 환갑에 맞추어
청조 문인들의 시를 차운해 연이어 글을 남겼다. 이는 자신이〈세한도>의 소장자임을 분명히 드러내
고자 했던 의도로 생각된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산의 주엽역 승강장 입구에는 '기소불욕 물시어인(己所不欲, 勿施於人)' 글귀가 큰 타일에 새겨져 있다. 좋아하는 글귀라서 눈에 띠었다. 바람이 있다면 어린이와 젊은 학생들도 금방 읽을 수 있도록 한글로 쓰고 그 아래에 한자를 더했더라면 모든 이들이 깨닫는 바가 많을 것이다.
"자기가 바라지 않는 것을 남에게 베풀지 말라."
(己所不欲, 勿施於人).

이 말씀은 공자님께서 하셨다.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도 익히 들었던 말씀이다.
"너희가 대접받고자 하거든 남을 먼저 대접하라." (마태7:13)는 예수님의 황금률과 다를 바 없기 때문이다. 이렇게만 살아도 뒷담화 없고, 손가락질 없고, 악성 댓글 없고, 왕따와 폭력, 혐오와 차별, 끼어들기와 보복운전, 오만과 독선은 없을 것이다. 많은 범죄들도 이것을 따르기보다 욕정과 본능이 앞서기 때문이다.
이는 도덕의 기본이요 사람답게 사는 길이다. 생의 최고 법칙이다. 大道無門이라, 진리는 결국 한 길로 통한다.

12‧02 仲弓問仁. 子曰: “出門如見大賓, 使民如承大祭. 己所不欲, 勿施於人. 在邦無怨, 在家無怨.”
(중궁문인. 자왈: “출문여견대빈, 사민여승대제. 기소불욕, 물시어인. 재방무원, 재가무원.”)

중궁이 인을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문을 나갔을 때에는 큰 손님을 뵙듯이 하고, 백성을 부릴 때에는 큰 제사를 받들듯이 하며, 자신이 하고자 하지 않는 것을 남에게 베풀지 말아야 하니라. 이렇게 하면 나라에 있어도 원망함이 없을 것고 집에 있어도 원망함이 없을 것이다."
중궁이 말하였다.
"제가 비록 불민하나, 이 말씀을 따르겠습니다."

Chung-kung asked about perfect virtue. 
The Master said,  ‘It is, when you go abroad, to behave to every one as if you were receiving a great  guest;  to employ the people as if you were assisting at a great sacrifice;not to do to others as  you  would not wish done to yourself; to have no murmuring against you in the country, and none in the family.’

 

인 ; 출문여견대빈
기소불욕 물시어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어>를 논인(論仁)이라 한다. 仁은 어진 사랑이요, 사람다움이다. 그러고보면 <논어>는 사랑학이요 인간학이다.
제자들은 스승 공자에서 "仁(사랑)이 무엇입니까?"라고 묻는다. 중궁이 仁을 물었때는, "자기가 바라지 않는 것을 남에게 베풀지 마라."고 일러주셨다. 스승의 답은 이렇듯이 쉽다. 그저 삶 속에서 사랑 실천하기란 어렵지 않다는 것이다. 나무에 잎이 자라듯 인(仁, 사랑)하기도 쉬운 것이다.
안연이 仁을 묻자, 공자께서는 극기복례(克己復禮) 하라고 하셨다.
안연이 구체적인 실천을 묻자, "예가 아니거든 행하지말라"고 하셨다. 답도 쉽고 사랑도 쉽다.
다만 하지 않는 것이 문제이다.

1201-2 顔淵曰: “請問其目.” 子曰: 非禮勿視, 非禮勿聽, 非禮勿言, 非禮勿動.” 顔淵曰: “回雖不敏, 請事斯語矣.”
(안연왈: “청문기목.” 자왈: “비례물시, 비례물청, 비례물언, 비례물동.” 안연왈: “회수불민, 청사사어의.”)

안연이 (인의 실천, 극기복례의) 세목을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예가 아니면 보지 말며, 예가 아니면 듣지 말며. 예가 아니면 말하지도 말며, 예가 아니면 행동하지도 말아야 한다."
안연이 말하였다. "제 비록 불민하나, 이 말씀을 따르겠습니다."

Yen Yuan said, ‘I beg to ask the steps of that process.’ The Master replied,
 Look not at what is contrary to  propriety; 
listen not to what is contrary to propriety; speak not what is contrary to  propriety;  make no movement which is contrary to propriety.’ 

Yen Yuan then said, ‘Though I am deficient in intelligence  and vigour, I will make it  my  business  to practise  this lesson.’

비례물 시ㆍ청ㆍ언ㆍ동

 
더읽기>ㆍLove easy, 사랑은 쉬운 것

"Take love easy, as the leaves grow on the tree;" ㅡ Salley Garden에서
https://munchon.tistory.com/1469

Salley Garden

아일랜드의 민요는 이상하리만큼 우리 민족 정서에 맞다. 금새 귀에 익숙해지고 따라 흥얼거리게 된다. 임형주가 부른 'Down by the Salley Garden'은 이별의 회한을 이야기한다는 면에서 우리의 아리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신(修身)도 제대로 못한 자들이 나랏일에 나섰다가 신세 망친 것은 물론 나라를 흔들고 세상을 더럽혔다. 통탄할 일이다.
'수신 제가 치국 평천하'는 멀어지고,
결국 '망신 패가(亡身 敗家) 경국 혼천하(傾國 混天下)'되고 말았다.
修身의 요체는 극기(克己)이다. 절제하고 겸손하며 사양하고 멈출 때를 아는 것이다.
지지(知止)야말로 대지(大智)이다.

"전쟁에 나가 수천의 적을 이기더라도
스스로 자기를 이기는 것만 못하다.
자기를 이기는 것이 가장 현명하니
사람 중의 영웅이라 한다.
마음을 단속하고 몸을 길들여
모든 것 털어 버리고 최후의 경지에 이른다."

-<법구경 상권> 

12‧01 顔淵問仁. 子曰: “克己復禮爲仁.
一日克己復禮, 天下歸仁焉.
爲仁由己, 而由人乎哉?”
(안연문인. 자왈: “극기복례위인.
일일극기복례, 천하귀인언.
위인유기, 이유인호재?”)

안연이 인을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자기의 사욕을 이겨 예로 돌아감이 인을 하는 것이니, 하루라도 사욕을 이겨 예로 돌아가면 천하가 仁을 허(許)한다.
인(仁)을 하는 것은 자신에게 달려 있으니 남에게 달려 있겠는가?


(Book XII. Yen Yuan)
01. Yen Yuan asked about perfect virtue. 
The Master said,To subdue one’s self and return to propriety, is perfect virtue. 
If a man can for one day subdue himself and return to propriety, all under heaven will ascribe perfect virtue to him.  Is the practice of perfect virtue from a man himself, or is it from others?’

 

극기복례

 

더읽기> 석가모니의 극기
싯다르타 보살은 6년 금식고행의 수행생활을 청산하고 수자타의 우유죽 공양을 받아 먹게 된다. 우유죽 공양을 드신 보살은 '위없는 깨달음(무상보리)'을 얻고자 보리수 나무 밑에 자리를 잡고 명상에 들어갔다. 이럴 때에 온갖 마구니들이 나타나서 위협하고 유혹했다.

"여기 이자리에서 내 몸은 메말라 가죽과 뼈와 살이 다 없어져도 좋다. 저 깨달음을 얻기까지는 이 자리에서 결코 일어나지 않으리라!"

금식고행의 싯다르타

이 때 싯다르타는 손가락으로 땅을 가리켰다.
결국 이를 내쫓고 깊은 명상에 들어 새벽녘 샛별이 반짝거릴 적에 드디어 보살은 모든 미혹의 번뇌를 일순간에 다 끊어버릴 무상보리의 정각(正覺)을 얻게 되었다. 바로 '아뇩다라 삼먁삼보리'라 말하는 '더 이상 위없는 올바른 깨우침'을 얻은 것이다. 태자 나이 35세 때의 일이다.

항마촉지인, 석굴암 본존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가 참여하여 집필했던 통일교과서 소개합니다.
평화의 시대를 여는 통일시민교과서 ㅡ 고등학교
경기도교육청, 인정도서, 창비교육
평화 시대를 여는 통일시민
교과서 안내
- 경기·서울·인천·강원 4개 시도 교육청이 공동 개발한 “평화 시대를 여는 통일시민” 교과서
- 기존 교과서와는 다른 워크북형 교과서
- 생생한 활동을 통해 지식이 아닌 실천으로 평화와 통일을 알아 갑니다.
- 교과서와 교사용 지도서 구매는  한국검인정교과서협회(070-4838-4934)로 문의
고등학교 교과서 PDF, 평가기준 HWP 파일 내려받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 같다'고 하지만
내게는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 만 못하다".
부족하면 조금 더 채우면 되겠지만, 넘치면 덜어내기 어렵고 닦아야 한다. 가는 길 못 미치면 좀 더 걸으면 되지만, 지나쳐 가버리면 돌아오기도 번거롭고 힘도 더 든다. 넘치는 것보다 오히려 모자란 것이 낫다.
"多多益損 小少益善(다다익손 소소익선)"
The more, the worse.
The less, the better
.

11‧15 子貢問: “師與商也孰賢?”
子曰: “師也過, 商也不及.”
曰: “然則師愈與?”
子曰: 過猶不及.”
(자공문: “사여상야숙현?” 자왈: “사야과, 상야불급.” 왈: “연칙사유여?” 자왈: “과유불급.”)

자공이 "자장(사)과 자하(상) 중에 누가 낫습니까?" 하고 묻자, 공자께서 "자장은 지나치고 자하는 미치지 못한다." 하셨다.
자공이 물었다. "그러면 자장이 낫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지나침은 미치지 못한 것 같다."

Tsze-kung asked which of the two,  Shih or Shang, was the superior.  The Master said, 
‘Shih goes beyond the due mean,  and Shang  does  not come up to it.’ ‘Then,’ said Tsze kung,  'the superiority is with Shih, I suppose.’
The Master said, ‘To go beyond is as wrong as to fall short.

과부자윤급

 
참고> 공문십철 중, 자장ㆍ자공ㆍ자하
덕행으로 뛰어난 제자 : 안회 민자건 염백우 중궁
언변에 뛰어난 제자 : 재여 자공
정사에 뛰어난 제자 : 염구 자로
문학에 특출한 제자 : 자유 자하


자공, 단목 사
이름은 단목사이며 자공은 그의 자이다. 논어에 자공의 얘기가 제일 많이 나올 정도로 대단히 영리하고 사교에 능해 돈벌이의 천재 소리를 들었다. 그래서 공자도 선진편을 통해 "자공은 천운을 기다리지 않고도 부를 누렸는데 그의 슬기로운 판단은 거의 다 적중했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안회처럼 道를 즐기는 것보다는 못하다."고 충고를 했다.
자공은 현명하고 사업을 잘해 공자를 경제적으로 많이 도왔다. 자공은 공자가 세상을 뜬 이후 노나라와 위나라에서 각각 대부의 벼슬까지 올랐다가 제나라에서 죽었다.


자하, 복상
성은 복, 이름은 상이며 자하는 자다. 공자의 제자 가운데서 공자의 가르침을 후세에 전하는 데 크게 공헌을 한 사람이다. 그리고 그는 공자의 제자들 중에서도 문학 방면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제일인자였다고 볼 수 있다.
그 증거로 팔일편을 보면 된다. 자하는 공자가 세상을 뜬 후 공자의 사상을 널리 전파했고, 나중에 위나라 문후의 스승이 되었으나 아들이 죽자 통곡을 하다가 눈이 멀었다고 한다.

자장, 전손 사
전손 사(顓孫師, 기원전 503년 ~ ?)는 중국 춘추 시대의 사상가 공자의 제자로, 자는 자장(子張)이며 진(陳)나라 사람이다.
매사에 의욕적인 인물로 배우는 데도 열의가 있었고, 위급한 것을 보면 생명을 내걸 정도로 의협심이 강했다. 공자보다 48세 아래 후기제자로 공문십철에는 들지 못했다.
공자는 자장이 다른 사람에게 과시할 수 있는 외모나 명성, 출세 등에 관심을 집중한다고 보았다. <논어> 「위정편」을 보면 자장이 녹(祿)을 구하는 방법을 배우려 하자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많이 듣고 의심스러운 부분은 빼놓고 그 나머지를 조심스럽게 말하면 허물이 적으며, 많이 보고 위태로운 것을 빼놓고 그 나머지를 조심스럽게 행하면 후회하는 것이 적을 것이다. 말에 허물이 적고 행실에 후회함이 적으면 녹은 그 가운데 있는 것이다.” 라고 하여, 자장이 알고 싶어 하는 내용을 알려주지 않고 언행을 삼가는 법에 대해 설명하였다. 공자는 자장이 출세에 너무 관심을 두는 것을 우려했고 또 편벽하다고 생각했다. 자장은 동문수학하는 문인(門人)들로부터도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자유(子游)는 “나의 벗 자장은 하기 어려운 것을 할 수 있지만, 아직 인(仁)을 이루지는 못했다.” 라고 하였고, 증삼(曾參)은 “당당하구나, 자장이여! 그러나 함께 인(仁)을 행하기는 어렵구나.” 라고 하였다.
자장은 공자에게 가르침을 받을수록 자신의 단점과 잘못을 깨닫고, 이를 극복하여 공자의 문인으로서 가져야 할 삶의 태도를 갖추려고 열심히 노력하였다. 공자에게 묻는 질문도 점차 출세나 명성보다는 사물의 이치나 덕을 높이는 방법 등으로 바뀌었다. 이처럼 자장은 자신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공자의 가르침을 충실히 실천하려고 노력하였기에, 훗날 자공은 <공자가어> 「제자행편」에서 자장에 대해 “아름다운 공로가 있어도 자랑하지 아니하고, 귀한 지위를 가졌어도 잘한다고 여기지 아니하며, 남을 업신여기거나 안일에 빠지지 아니하고, 고할 데 없는 이들에게 거만하게 굴지 않는 것은 자장의 행동이다.” 라고 평가를 했다. (위키백과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06 말의 허물은 고칠 수도 없구다.

논어와 놀기 2021. 4. 1. 20:15 Posted by 문촌수기

공자의 제자 남용은 '백규의 시'를 외워고 자주 읊었다. <시경(詩經)> 대아(大雅) 억(抑) 편에 나오는 구절이다.

"흰 구슬의 흠집은 오히려 갈아서 없앨 수 있지만, 말의 허물은 어떻게 할 수도 없다네"

白圭之玷,尚可磨也;斯言之玷,不可爲也
(백규지점, 상가마야. 사언지점, 불가위야)

말이란 엎지러진 물과 같아서 뱉고 나면 도로 줏어 담을 수가 없다. 말[言]이란 입에서 곧게 나오는 것이니 직언(直言)하는 것이다. 입[口]에서 나오는 매운[辛] 것이니 너무 매우면 큰 허물이 될 수도 있다. 그래서 입을 초화지문(口是招禍之門)이라 한다.
남용은 이 구절을 하루에 세 번씩 반복하여 외웠으므로 말에 신중하려고 노력했음을 알 수 있다. 그래서 공자는 조카딸을 그의 아내로 준 것이다.

11‧06 南容三復白圭, 孔子以其兄之子妻之.(남용삼복백규, 공자이기형지자처지.)
남용이 백규를 읊은 시를 (하루에) 세 번 반복해서 외우니, 공자께서 그의 형의 딸자식(조카딸)을 그에게 시집 보내셨다.

Nan Yung was frequently repeating the lines about a white scepter stone.  Confucius gave him the daughter of his elder brother to wife.

 

삼복 백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