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5 死生有命-생사가 명에 달려있다.

논어와 놀기 2021. 4. 20. 09:05 Posted by 문촌수기

생사가 명에 달렸고, 부귀는 하늘에 있다고?
설령 그렇다고 해도,
어찌 命 만 기다리고, 하늘 만 쳐다보랴?
스스로 심고 자신이 거두는 것이다.
복을 얻는 것도 내가 심은 것이고
화를 부른는 것도 내가 지은 탓이다.
세상사 뜻대로 되지않더라도
체념하지 말고 하는 데까지는 해봐야지.
그러나 너무 애쓰지는 말자.
그러다가 생사가 달라질까 두렵다.

12‧05 司馬牛憂曰: “人皆有兄弟, 我獨亡.”
子夏曰: “商聞之矣: 死生有命, 富貴在天. 君子敬而無失, 與人恭而有禮. 四海之內, 皆兄弟也 君子何患乎無兄弟也?”
(사마우우왈: “인개유형제, 아독망.”
자하왈: “상문지의: 사생유명, 부귀재천. 군자경이무실, 여인공이유례. 사해지내, 개형제야 군자하환호무형제야?”)

사마 우가 걱정하며 말하였다. "남들은 모두 형제가 있는데 나만 홀로 없구나."
자하가 말하였다. "나는 들으니 '사생은 명에 달려 있고 부귀는 하늘에 달려 있다.' 하였다. 군자가 공경하고 잃음이 없으며, 더불어 공손하고 예가 있으면 사해 안이 모두 다 형제이니, 군자가 어찌 형제가 없음을 걱정하겠는가?"

Sze-ma Niu, full of anxiety, said, "Other men  all have their brothers,  I only have not."
Tsze-hsia said to him,
 "There is the following saying which I have heard, 'Death and life have their determined  appointment; riches and honours depend  upon Heaven.' Let the superior man never fail  reverentially to order his own conduct,  and  let him be respectful to others and
observant of propriety– then all within the four seas will be his brothers.  What has  the  Superior man to do with being distressed  because he has no brothers?"

 

사생유명, 부귀재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4.22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