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이나 지금이나 다를 바없다. ‘자기다움’을 잃어 버리면 ‘제 자리’에 바로 설 수 없다.  신(信)이라는 글자는 ‘사람[人]에 말씀[言]’이 더해졌다. 사람의 말은 반드시 지켜야 하며, 제 자리에 주어진 직무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거짓됨이 없이, ‘자기 최선을 다하는 것[盡己之謂 忠]’이며,  ‘정명(正名ㆍ바른 이름ㆍ이름다움)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신의를 잃어버리면 정명(正名)을 잃는 것이다. 부모도 믿음을 잃어버리면 자식들의 얼굴을 제대로 볼 수 없고, 선생님도 신의를 잃어버리면 교탁에 서기가 부끄럽다. 하물며 정치 지도자가 국민들로부터 신의를 잃어버리면 어떤 지경이 될까? 어떻게 정치하며, 어떻게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 수 있을까? 政者正也(정자정야)라 했거늘.

12‧07 子貢問政. 子曰: “足食, 足兵, 民信之矣.” 子貢曰: “必不得已而去, 於斯三者何先?” 曰: “去兵.” 子貢曰: “必不得已而去, 於斯二者何先?” 曰: “去食. 自古皆有死, 民無信不立.”
(
자공문정. 자왈: “족식, 족병, 민신지의.” 자공왈: “필불득이이거, 어사삼자하선?” 왈: “거병.” 자공왈: “필불득이이거, 어사이자하선?” 왈: “거식. 자고개유사, 민무신불립.”)

자공이 정사를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양식을 풍족하게 하고 군대를 풍족하게 하면 백성들이 신의를 지킬 것이다." 자공이 말하였다."반드시 부득이해서 버린다면 이 세 가지 중에 무엇을 먼저 버립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병ㆍ兵(국방력)을 버려야 한다." 자공이 말하였다."반드시 부득이 해서 버린다면 이 두 가지 중에 무엇을 먼저 합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식ㆍ足食(경제력)을 버려야 하니 예로부터 사람은 누구나 다 죽음이 있어 왔지만, 사람은 신의가 없으면 설 수 없다.

Tsze-kung asked about government.  The Master said,
"The requisites of government are that there be sufficiency of food,  sufficiency of military equipment,  and the confidence of the people in their ruler."
Tsze-kung said,  "If it cannot be helped, and one of these
must be dispensed with, which of the three should be foregone first?" "The military equipment," said the Master.
Tsze-kung again asked,  "If it cannot be helped, and one
of the remaining two must be dispensed with, which of them should be foregone?"
 The Master answered, 
"Part with the food. From of old, 
death has been the lot of all men; but  if the people have no faith  in their  rulers, there is no standing for  the state."


 

무신불립ㆍ無信不立

 더하기>
사직단에서 읽는 '무신불립'
https://munchon.tistory.com/m/1227

숫자로 읽는 사직단 이야기

인왕산 남쪽 끝 자락에 사직단이 있다. 국가를 상징하는 종사(宗社, 종묘 사직)의 하나로서 매우 중요한 곳이다. 여기를 찾아 숫자로 사직단을 읽어본다. ▣ 숫자로 읽는 사직단(社稷壇) 사직단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