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은 기도했다.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르러
한 줌 부끄러움이 없기를..."

과연 그럴 수 있을까? 그렇게 살 수 있을까?
차마 그럴 수 없었기에,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며
부끄러워하고 참회한다.
내가 그렇다.

안으로 살펴보아 부끄러움이 없다면,
무엇을 근심하랴? 무엇이 두려우랴?

그럴 수 있다면, 그럴 수 있다면.
삶이 부끄럽지 않을 수 있다면.

12‧04 司馬牛問君子. 子曰: “君子不憂不懼.”
曰: “不憂不懼, 斯謂之君子已乎?”
子曰: “內省不疚, 夫何憂何懼?”
(사마우문군자. 자왈: 군자 불우불구.”
왈: “불우불구, 사위지군자이호?”
자왈: “내성불구, 부하우하구?”)

사마 우가 군자를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는 근심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는다."
근심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으면, 이것을 군자라 이를 수 있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안으로 살펴보아 병(하자-부끄러움)이 없으니, 어찌 근심하고 어찌 두려워하겠는가." ~無愧於心(무괴어심)

Sze-ma Niu asked about the superior man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has neither anxiety nor fear."
‘Being without anxiety or fear!’ said Nui;
– ‘does this constitute what we call the  superior  man?’
The Master said, 
"When internal examination discovers nothing wrong, what is there to be anxious about, what is there to fear?"

군자, 불우불구 내성불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