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8 언행을 조심해야

논어와 놀기 2020. 4. 20. 15:10 Posted by 문촌수기

늘 입조심 말조심이다. 입은 禍가 드나드는 문일 뿐 아니라 福도 드나드는 문이다. 따뜻한 말 한 마디는 겨울에 언 강이 춘풍에 녹듯이 사람을 살리기도 한다. 그러나 복을 급히 불러오고자 혀를 함부로 놀렸다가는 도리어 화를 크게 입는다. 특히 공치사를 말아야 할 것이다. 공치사는 자기가 이룬 功마저도 空으로 만들수 있다. 입 안의 혀부터 단속해야 한다. 언행을 삼가야 허물과 후회가 적을 것이다.(愼言行, 寡尤悔)

02‧18 子張學干祿. 子曰: “多聞闕疑, 愼言其餘, 則寡尤; 多見闕殆, 愼行其餘, 則寡悔. 言寡尤, 行寡悔, 祿在其中矣.” (자장학간록, 자왈: 다문궐의 신언기여 즉과우; 다견궐태, 신행기여, 즉과회, 언과우, 행과회, 녹재기중의)

~ 자장이 祿(벼슬하는 자의 봉급)을 구하는 방법을 배우려고 하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많이 듣고서 의심나는 것을 제쳐놓고 그 나머지를 삼가서 말하면 허물이 적을 것이요. 많이 보고서 위태로운 것을 제쳐놓고 그 나머지를 삼가서 행하면 후회하는 일이 적을 것이니, 말에 허물이 적으며 행실에 후회할 일이 적으면 녹(祿, 福이라 해도 된다)이 그 가운데 있다."

When one gives few occasions for blame in his words, and few occasions for repentance in his conduct, he is in
the way to get emolument.

'신언행 과우회'

 

'논어와 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223 더하기 빼기를 알아야지  (0) 2020.04.20
0222 신용을 얻지 못하면?  (0) 2020.04.20
0218 언행을 조심해야  (0) 2020.04.20
0217 제대로 안다는 것은?  (0) 2020.04.19
0215 생각 좀 하며, 공부해라.  (0) 2020.04.19
0214 두루 군자, 편당 소인  (0) 2020.04.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