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22 신용을 얻지 못하면?

논어와 놀기 2020. 4. 20. 15:13 Posted by 문촌수기

수레 바퀴 없이 차가 어떻게 먼 길을 달릴 수 있을까? 사람에게 신의가 없으면 어떻게 관계를 맺을 수 있겠는가? 무신불립(無信不立)이라 했다. 나라 살림에서도 백성의 신뢰가 우선이요. 인생살이에도 신용이 우선이다. 말한 바[言]를 이룰 때[成]에 誠(성실함)이 습관이 되고 신용을 얻게 된다. 이루지 못할 것을 염려하며 함부로 말부터 앞서지 말아야겠다. 말이 적을수록 허물도 적다.

02‧22 子曰: “人而無信, 不知其可也. 大車無輗, 小車無軏, 其何以行之哉?” (자왈 인이무신 부지기가야, 대거무예 소거무월, 기하이행지재)
~ "사람이 信(성실함)이 없으면 그 可함을 어찌 알겠는가? 큰 수레든 작은 수레든 간에 멍에가 없으면 어떻게 먼 길을 가겠는가?"

The Master said, "I do not know how a man without truthfulness is to get on. How can a large carriage be made to go without the crossbar for yoking the oxen to, or a small carriage without the arrangement for yoking the horses?"

인이무신 부지기가야

 

 

'논어와 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224 義를 보고서도 피하면?  (0) 2020.04.20
0223 더하기 빼기를 알아야지  (0) 2020.04.20
0222 신용을 얻지 못하면?  (0) 2020.04.20
0218 언행을 조심해야  (0) 2020.04.20
0217 제대로 안다는 것은?  (0) 2020.04.19
0215 생각 좀 하며, 공부해라.  (0) 2020.04.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