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연못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2020. 8. 30. 22:54 Posted by 문촌수기

깊은 산 속 '작은 연못'의 평화는 붕어 두마리의 싸움 때문에 깨진 것일까? 아니면 인간의 탐욕 때문은 아닐까?
오늘날의 物神주의는 전(全)생명체인 자연을 파괴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로 많은 인류가 죽고 공포에 빠진 것도 인간 탐욕의 결과일 것이다. 이제 자연의 경고를 들어야 한다. 자연에 더 가까워 져야 한다. 멀리보다 발 밑을 볼 줄 알아야 한다. 큰 소리보다 작은 소리에 귀를 기울여야한다

<작은 연못> 노래그림, 커피여과지에 수채화
숲의 평화를 침입해 들어온 탐욕 인간들

<작은 연못> - 작곡·작사· 노래 김민기
1절
깊은 산 오솔길 옆 자그마한 연못엔
지금은 더러운 물만 고이고 아무것도 살지 않지만
먼 옛날 이 연못엔 예쁜 붕어 두 마리
살고 있었다고 전해지지요 깊은 산 작은 연못
어느 맑은 여름 날 연못 속에 붕어 두 마리
서로 싸워 한 마리는 물 위에 떠오르고
여린 살이 썩어 들어가 물도 따라 썩어 들어가
연못 속에선 아무 것도 살 수 없게 되었죠
깊은 산 오솔길 옆 자그마한 연못엔
지금은 더러운 물만 고이고 아무것도 살지 않죠

2절
푸르던 나뭇잎이 한 잎 두 잎 떨어져
연못 위에 작은 배 띄우다가 물 속 깊이 가라앉으면
집 잃은 꽃사슴이 산 속을 헤매다가
연못을 찾아와 물을 마시고 살며시 잠들게 되죠
해는 서산에 지고 저녁 산은 고요한데
산허리로 무당벌레 하나 휘익 지나간 후에
검은 물만 고인 채 한 없는 세월 속을
말 없이 몸짓으로 헤매다 수 많은 계절을 맞죠
깊은 산 오솔길 옆 자그마한 연못엔
지금은 더러운 물만 고이고 아무것도 살지 않죠
ㅡㅡㅡㅡㅡ
김민기, 작은 연못
https://youtu.be/W0LpbShfjrA

양희은과 노찾사도 이 곡을 불렀다.
https://youtu.be/laHBdYpIo98

2022년, 초등학생들을 위해 통일교육도서를 집필하였다. 나의 <작은 연못> 그림을 넣고, 한반도비핵화를 이야기 하였다.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0) 2020.09.19
아름다운 사람  (0) 2020.09.01
작은 연못  (0) 2020.08.30
500 Miles, 이런 시절도 있었구나.  (1) 2020.08.30
어릿광대를 보내주오.  (0) 2020.08.29
도나 도나  (0) 2020.08.2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