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단순한 무대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7. 8. 26. 10:36 Posted by 문촌수기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단의
라 트라비아타의 무대.
너무 단순하여 순간 내가 잘못 찾아 들어왔나  눈을 의심했다.
ㅡ 붉은 색 쇼파, 둥근 벽 시계 그리고 전체적으로 원형의 텅빈 무대

빨간 쇼파는 환락의 쫓는 타락한 창부의 침대.
원형의 시계와 검은색의 시계바늘은  생의 유한성과 닥아오는 죽음의 공포.
텅빈 무대는 그 자체로 허무를 상징하는 듯하다.
그 단순함 속에 노래와 연기와 이야기의 긴장감을 전하며 청중을 심리적으로 몰입하게 한다.
문화는 상징성이다.
 

'인문학과스토리텔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셀레이션, 그림마술사ㅡ에셔  (0) 2017.09.01
독산성 ᆞ 세마대 ᆞ 보적사  (1) 2017.08.27
너무나 단순한 무대  (0) 2017.08.26
용주사 벽화 이야기  (0) 2017.08.21
용주사, 절인가 사당인가?  (0) 2017.08.20
융릉의 인석과 연꽃  (0) 2017.08.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