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7 착한 이기주의자

논어와 놀기 2020. 4. 20. 20:28 Posted by 문촌수기

'군자는 자기에게서 구한다(君子求諸己)'고 했다.
현인을 보면 나의 스승으로 삼고, 현인이 아니라도 반면 교사로 삼아 나를 촉발한다. 이래저래 나를 위하니 참 착한 이기주의자이다.
세상은 나의 교실이요, 뭇 사람이 나의 선생이다.

04‧17 子曰: “見賢思齊焉, 見不賢而內自省也.” (자왈, 견현사제언, 견불현이내자성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보다 나은 자를 만나면 그 사람됨을 닮고자하고, 어질지 못한 이를 보면 나 자신은 그런 잘못이 없는가 스스로 살펴야한다."

The Master said, "When we see men of worth, we should think of equaling them; when we see men of a contrary character, we should turn inwards and examine ourselves."

견현사제언, 견불현이내자성야

 

 

'논어와 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421 기쁘고도 두렵구나.  (0) 2020.04.21
0418 부드러운 諫言  (0) 2020.04.20
0417 착한 이기주의자  (0) 2020.04.20
0416 군자가 밝히는 것은?  (0) 2020.04.20
0415 忠恕, 사랑의 두갈래 길  (0) 2020.04.20
0415 나의 도는 하나로 꿰었단다.  (0) 2020.04.2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