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차려야지.

이런저런 이야기 2020. 4. 28. 10:01 Posted by 문촌수기

어제 낮에 커피 한잔 한다며, 포트에 물을 담아 가스렌지에 올려두고, 커피를 갈았죠. 고~소한 냄새...이어서 따라오는 타는 냄새..
뭐지? 아뿔사!!
전기포트를 가스렌지에!
불 태웠죠. 그을림 날리고, 한바탕 난리.
이건 되돌릴 수도 없지요.
이럴 땐, 자괴감으로 굴욕! 치매 전조?
이를 어쩌면 좋을지...
다행히, 아내의 허탈한 미소 뒤에
'참 오래 썼어. 예쁜 거 사고 싶었는데...'
이 말을 얼렁 뚱땅 받아,
"예쁜 거 사!, 얼마면 돼?"

인생 뭐 있나요? 천만 다행이죠.
감당할 만큼이었으니 말이죠.
다들 불조심 합시다.
적당한 긴장, 정신 집중과 단순, 이게 처방일 듯 합니다.
오늘도 긍정으로! ~ Life goes on!
오브라디, 오브라다!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해서 남 준다  (0) 2020.05.30
고운 빛은 어디서 났을까?  (0) 2020.05.22
정신 차려야지.  (0) 2020.04.28
다락ㅡ다묵일미(茶墨一味)  (0) 2020.02.07
다락(茶樂)-화기치상  (0) 2020.02.06
다락(茶樂)- 음다오품  (0) 2020.01.2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