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같이 아름다운 인생

이런저런 이야기 2019.03.26 11:15 Posted by 문촌수기
성모님 앞에서 기도드립니다.
세상에 아픈 사람 없게 해달라고...
이제 혼자서기 힘든 지팡이를
벽 모서리에 기대놓고
당신은 꽃 앞에 섭니다.
한 때는 꽃 같이 예쁜 때가 있었죠.
지금도 꽃보다 아름다운 당신입니다.
아프지 마셔요.
              ~  서울성모병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