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가면 나도 가야지

이런저런 이야기 2019.06.04 10:40 Posted by 문촌수기

오랜만에 붓을 들어 가는 봄에게 작별 인사를 한다. 가는 봄이야 어서 가라지.
이제 너도 가면 나도 가야지.
 

송조랑(送趙郞) ㅡ 신흠(申欽) 

이화낙진효래우(梨花落盡曉來雨)
황조비명하처촌(黃鳥飛鳴何處村)
춘욕모시군우거(春欲暮時君又去)
한수리한공소혼(閒愁離恨共消魂)

새벽비 내려 배꽃 다졌는데
어느 마을 꾀꼬리 울며 날아가네.
봄은 가려는데 그대 또한 가는구나.
무단한 근심 이별 한과 겹쳐 마음 녹이네.

음주(飮酒) - 정몽주(鄭夢周)

객로춘풍발흥광(客路春風發興狂)
매봉가처즉경상(每逢佳處卽傾觴)
환가막괴황금진(還家莫愧黃金盡)
잉득신시만금낭(剩得新詩滿錦囊)

나그네길 봄 바람에 미친 듯이 흥이 일어
좋은 곳 지날 적마다 술 잔을 기울이네.
집에 돌아와 황금 다하여도 괴히치 말자.
넉넉히 얻은 새로운 시 비단 주머니에 가득하니.

한량기가 미친듯 일어 어서 좋은 곳을 찾아가 시도 짓고 그림 그리고 술잔 기울이고 싶다. 그러다 그냥 한숨 푹 자다 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