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623

1706 사랑의 기술, 仁之行五 청춘의 시기에 누구나 한번 쯤은 에릭 프롬의 을 읽으려 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내 실망하고 책장을 덮어 버린다. '어떻게 사랑 받을까? 사랑에 무슨 기술이 있을까?'를 기대했는데, 특별한 기술이 없기 때문이다. 사랑의 테크닉을 가르쳐 주는 것이 아니라, 사랑을 통한 인격 완성의 길을 알려주는 책이기 때문이었다. 궁극적으로 사랑의 기술은 사람답게 살아가는 것이다. 공자님에게도 다섯가지 사랑의 기술이 있었다. 공관신민혜(恭寬信敏惠) 17 06 子張問仁於孔子. 孔子曰: “能行五者於天下爲仁矣.” “請問之.” 曰: “恭, 寬, 信, 敏, 惠. 恭則不侮, 寬則得衆, 信則人任焉, 敏則有功, 惠則足以使人.” (자장문인어공자. 공자왈: “능행오자어천하위인의.” “청문지.” 왈: “공, 관, 신, 민, 혜. 공칙불모, 관.. 2022. 3. 28.
푸틴에게 들려준다. 우크라이나 해방을 위하여! 고등학교 시절, 공산국가 소련이었지만, 오로지 도스또예프스키, 차이코프스키에 매료되어 러시아를 동경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푸틴 때문이다. 이제, "우크라이나의 승리를 위하여! 키이우 해방을 위하여! 푸틴의 패망을 위하여!" 러시아의 작곡가, 차이코프스키의 교향곡 5번을 기도같이 주문(呪文)하며 듣는다. '2차 세계대전, 히틀러의 광기, 독일의 소련 침공, 레닌그라드 봉쇄작전,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 대독 항전의 상징, 스탈린과 소련군의 복수광기, 그리고 21세기 푸틴의 광기ㆍ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난민, 키이우 포위, 전쟁과 평화....' 도무지 섞일 것 같지 않는 이런 키워드들이 하나의 이야기로 엮어 본다. 나는 차이코프스키의 교향곡 6번 보다도 5번 교항곡을 더 좋아한다. 애장하던 L.. 2022. 3. 27.
모란 동백, 울엄마 조영남의 모란동백을 불러봅니다. 이 곡은 시인이자 소설가인 이제하씨의 작사ㆍ작곡이랍니다. 모란아가씨, 동백아가씨를 노래했지만, 저는 잣뒤 내 고향에 홀로 계셨던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나네요. 고향집 뜨락에 모란을 많이 닮은 작약을 곱게 가꾸셨죠. 타지에 나가 있는 자식들을 외로이 기다리시다가, 고요히 주무시며 동백꽃 낙화처럼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워합니다. 호너 다이아토닉 하모니카 ~ Low C(썬더버드)+C key(밥딜런 시그니처) 조영남이 부른 것으로 알려진 ‘모란동백’ “모란은 벌써 지고 없는데/ 먼 산에 뻐꾸기 울면/ 상냥한 얼굴 모란 아가씨/ 꿈속에 찾아오네/ 세상은 바람 불고 고달파라/ 나 어느 변방에 떠돌다 떠돌다/ 어느 나무 그늘에 고요히 고요히 잠든다 해도/ 또 한 번 모란이 필 때까지 나.. 2022. 3. 24.
1219 덕풍의 정치 군자와 소인의 관계는 바람과 풀과 같다. 바람이 불면 풀은 바람결을 따라 눕는다. 군자가 먼저 행하면 소인은 따르기 마련이다. 그러므로 군자는 말을 앞세울 것이 아니라, 삶으로 가르치며 솔선수범 해야한다. 자로가 공자에게 정사를 물었을 때, '先之勞之'-솔선하고 부지런(13.01)-하라고 하신 말씀도 같은 맥락이다. 12 19. 季康子問政於孔子曰 : “如殺無道, 以就有道, 何如?” 孔子對曰: “子爲政, 焉用殺? 子欲善而民善矣. 君子之德風, 小人之德草. 草上之風, 必偃.” (계강자문정어공자왈 : “여살무도, 이취유도, 하여?” 공자대왈: “자위정, 언용살? 자욕선이민선의. 군자지덕풍, 소인지덕초. 초상지풍, 필언.”) 계강자가 공자께 정사를 묻기를 "만일 무도한 자를 죽여서 도가 있는 대로 나아가게 하면 .. 2022. 3. 23.
1704 닭 잡는데 소 잡는 칼을 쓰리오? 서까래로 쓸 재목으로 기둥을 삼고, 기둥으로 쓸 목재로 서까래로 올리면 집이 어떻게 버틸 수있까? 材木이 따로 있다. 人事에서 적재적소(適材適所)는 이보다 중요하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정성과 최선이다. 17 04 子之武城, 聞弦歌之聲. 夫子莞爾而笑, 曰: “割雞焉用牛刀?” 子游對曰: “昔者偃也聞諸夫子曰: ‘君子學道則愛人, 小人學道則易使也.’” 子曰: “二三者! 偃之言是也. 前言戱之耳.” (자지무성, 문현가지성. 부자완이이소, 왈: “할계언용우도?” 자유대왈: “석자언야문제부자왈: ‘군자학도즉애인, 소인학도즉역사야.’” 자왈: “이삼자! 언지언시야. 전언희지이.”) 공자께서 무성(제자 자유가 읍재가 되어 다스리는 고을)에 가시어 현악에 맞추어 부르는 노래를 들으셨다. 부자께서 빙그레 웃으시며 말씀하셨.. 2022. 3. 23.
세상이 모두 형제, 우크라이나를 돕자. 전쟁은 미친 정치꾼들이 일으키고, 고통은 아이들과 여성들이 받는다. 그리고 총을 든 이들은 꿈많고 죄없는 젊은이들이다. 이들이 무엇 때문에, 누굴 위하여 전쟁터에서 죽어야 하는가? 누가 이들의 삶을 빼앗는가? 이런 미친 수컷들의 야만은 종식되어야 한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의 광기를 죽여야 한다. 침략자는 즉각 물러나라. 러시아 군은 조기 퇴각하여 집으로 돌아가라. 나도 '참지 못하는 마음(不忍人之心)이 있다. 그렇다고 총을 들고 의용군으로 참전할 수도 없고, '나 몰라라'며 상관 않을 수도 없다. 비록 소총 한정, 방탄복 한벌 사기에는 턱없이 부족하지만, 우크라이나 어린이와 난민들을 돕는 일에 뭐라도 해야한다. 70년 전 우리도 국제 사회의 도움을 받았다. 나라를 잃어 난민이 된 아픈 역사도 겪었다.. 2022. 3.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