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04 언제 내 마음대로 살 수 있을까?

논어와 놀기 2020. 4. 19. 20:17 Posted by 문촌수기

공자, 나이 마흔에 불혹(不惑)한다고 했다. 나는 오십이 넘고 육십이 되어서도 여전히 유혹인데. 허~참.
다행이라 여긴다. '아직 젊구나' 자평해본다.
이것도 하고 싶고, 저것도 갖고 싶고, 여기 저기 가고 싶은 곳도 많다. 늘 흔들리는 마음, 호기심과 궁금증으로 이것 저것 벌려 놓는 것도 많다. 책도 여러 권을 펼쳐 놓고 이것 봤다 저것 봤다가 한다. 自號를 하나 더 붙여볼까, '비달(非達)' 이라고?
유혹이어도 다행인 것은 흔들려도 몸과 마음을 더럽히지 않는다.

02‧04 子曰: “吾十有五而志于學, 三十而立, 四十而不惑, 五十而知天命, 六十而耳順, 七十而 從心所欲, 不踰矩.” (자왈 오십유오이지우학, 삼십이립, 사십이불혹, 오십이지천명, 육십이이순, 칠십이 종심소욕 불유구)
~"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하였고, 서른 살에 자립하였고, 마흔 살에 사리에 의혹하지 않았고, 쉰 살에 천명을 알았고, 예순 살에 귀로 들으면 그대로 이해되었고, 일흔 살에 마음에 하고자 하는 바를 따라도 법도에 넘지 않았다."

The Master said, "At fifteen, I had my mind bent on learning.
"At thirty, I stood firm.
"At forty, I had no doubts.
"At fifty, I knew the decrees of Heaven.
"At sixty, my ear was an obedient organ for the reception of truth.
"At seventy, I could follow what my heart desired, without transgressing what was right."

종심소욕 불유구

논어04. 공자의 삶의 단계와 나의 삶의 단계 - https://munchon.tistory.com/m/1147 

댓글을 달아 주세요

0203 도덕의 의미, 덕으로 인도하다.

논어와 놀기 2020. 4. 19. 20:13 Posted by 문촌수기

반평생을 도덕공부를 하고 가르쳤다. 그래도 쉽게 명확하게 '이것이 道다' 라며 깨달아 가르쳐 주질 못했다. 다 지난 일이건만, 다시 도덕을 물어본다.
"무엇이 도인가?, 도덕의 유래는 어디일까?"

흔히 노자의 <도덕경>에서 유래를 밝히는 사람이 있다. 도경과 덕경을 합하여 도덕경이 된다. 도경의 제1장은 '道可道 非常道~도를 도라고 하면, 늘 그러한 도가 아니다.'로 시작한다. 감히 하늘의 길을 사람의 언어로 이루 다 말할 수 없을 것이지만, 그것을 닮고 찾고자 해야한다.
덕경은 38장, '上德不德, 是以有德~윗덕은 덕스럽지 아니하다. 그러하므로 덕이 있다.'로 시작된다.
결국 <도덕경>은 크게 道로 하늘ᆞ자연의 길을 밝히고, 德으로 사람이 살아가는 길(실천, 방도 )을 이야기한다.

도(道)는 '머리' 수(首)와 '간다'는 뜻의 착(辵)이 합한 글자이다. 사람 몸에서 하늘에 가장 가까운 것이 머리이며, 두팔을 벌리고 서 있는 큰사람[大]의 머리 바로 위가 하늘[天, ]이다.
덕(德)은 크다의 뜻을 가진 글자이다. 갈 행(行)의 왼쪽 부분과 크다는 뜻의 덕(悳)이 합해 이루어져 있다. 또 덕(悳)을 나눠 보면 곧을 직(直)자 아래에 마음 심(心)자가 있다. 결국 德은 '곧은 마음이 걸어가는 것'이다. ‘道를 실천하는 일(行)’이다.

<논어>에서 '道之以德'이라는 한 구절(一句)안에서 도덕을 말하고 있다. 도덕의 유래를 여기서 밝힐 수도 있다. '덕으로 인도한다.'

도덕은 인간이 지닌 착하고 '곧은 마음이 하늘과 자연의 길을 본받아 살아가도록 인도하는 것'이다.
아래의 공자 말씀으로 도덕 공부를 정의하고 그 필요성과 가치를 요약할 수 있다.

02‧03 子曰: “.. 道之以德, 齊之以禮, 有恥且格.”(도지이례 제지이례 유치차격)

공자 말씀하시길,
"인도하기를 덕으로써 하고, 가지런히 하기를 예로써 하면 (백성들이) 부끄러워함이 있고 또 선에 이를 것이다."

"If they be led by virtue, and uniformity sought to be given them by the rules of propriety, they will have the sense of shame, and moreover will become good."

도지이덕

 더하기>

머리 (수), 쉬엄쉬엄 갈 (착)

 
『설문해자(說文解字)』에서는 도를 이렇게 풀이하고 있다.
"道,所行道也. 從辵,從首. 一達謂之道。導,古文道,從首寸"
"도(道)란 다니는 길이다. 착(辵)과 수(首)를 따른다. 일달(一達)을 일컬어 도라고 한다. 도(導)는 고문의 도(道)로 수(首)와 촌(寸)을 따른다."라고 했다.
즉, 도란 사람이 걸어 다니는 도로란 의미이다. 때문에 도(道)란 글자에는 천천히 간다는 착(辵, "走"나 "辶")이 포함되어 있고 또 그 옆에 "수(首 머리, 시초, 앞 등의 의미)"가 있다. 다시 말해 도란 바로 가장 우선적이고 중요한 도로라는 뜻이 된다.


덕은 다음과 같이 풀이했다.

좌: 덕(德), 우: 설문해자에 나오는 덕에 대한 설명

"德,升也. 從彳, 惪聲"
"덕은 올라간다는 것이다. 彳은 의미 부분이고 惪은 발음 부분이다."
덕이 올라간다고 풀이한 것은 덕이란 사람의 도덕이기 때문에 사람이 심성(心性)이 위로 승화되면 덕이 고층차로 올라가는데 덕이란 바로 수련에 정진하는 것이다. 때문에 덕이란 글자는 "척(彳)"을 부수로 한다. 척(彳)이란 사람의 하지에서 고관절과 정강이, 발이 서로 연결된 것을 그린 것으로, 덕이란 빨리 뛰거나 도약하는 것이 아니고 평지에서 산보하는 것도 아니며 제자리에서 답보하는 것도 아니며 한걸음 한걸음씩 천천히 위로 올라가는 것이다.
그러니 조금씩 하늘을 닮도록 위로 나아가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정제2 - 0202 생각에 간사함이 없다.

논어와 놀기 2020. 4. 19. 20:09 Posted by 문촌수기

'교언영색에는 어진 이가 적다' 했다. 억지로 꾸민 얼굴, 꾸민 말에는 거짓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마음 속에서 농 익어 감흥이 일어나니 절로 노래가 된다. 꾸밈없이 절로 나오는 노래가 시가 된다. '생각에 꾸밈과 거짓과 간사함이 없다'는 말은 이 뜻일 것이다.

02‧02 子曰: “詩三百, 一言以蔽之, 曰: ‘無邪’.”(자왈, 시삼백 일언이폐지, 왈, '사무사')
~공자 말씀하시길, "시경 삼백 편의 뜻을 한마디 말로 덮을(표현할) 수 있으니, '생각에 간사함이 없다.'는 말이다."

The Master said, "In the Book of Poetry are three hundred pieces, but the design of them all may be embraced in one sentence 'Having no depraved thoughts.'"

'일언이폐지'!
한 시간 수업의 결론 문장은?
내 하루 삶을 정리하는 일언 명구는?
일주일, 이달의 생활을 "일언이폐지' 하여보자.
나아가서, 내 생을 총정리하게 될 일언(一言)을 미리 정해보자.
그 일언을 붙들고 살며 공부해보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16 나를 몰라준다고?

논어와 놀기 2020. 4. 19. 20:05 Posted by 문촌수기

나를 몰라주면 섭섭한 것이 인지상정이다. 특히 착한 일을 했거나, 자랑하고 싶은 일이 있을 때면 누구나 남들이 알아주기를 바라고 칭찬을 듣고 싶다.
그렇다고 대놓고 먼저 떠벌리게 되면 영 모양새가 구겨진다. '내가 알고 땅이 알고 하늘이 알면[我知ᆞ地知ᆞ天知]됐다'고 마음을 달래며, 나를 자랑스럽게 여기며 때를 기다리고 하늘에 감사하자.

01‧16 子曰: “不患人之不己知, 患不知人也.” (자왈, 불환인지불기지, 환부지인야)

~공자 말씀하시길: "남이 자신을 알아주지 못함을 걱정하지 말고, 내가 남을 알지 못함을 걱정해야 한다."

The Master said, "I will not be afflicted at men's not knowing me; I will be afflicted that I do not know men."

불환인지불기지, 환부지인야

'인부지불온 불역군자호(人不知不溫 不亦君子乎)'라!
<논어> 수장에서부터 시작하여 공자는 리인편(0414), 헌문편(1432), 위령공편(1518)에서도 이런 류의 말씀을 하셨다. 그러기에 "군자는 자신에게서 찾고, 소인은 남에게서 찾는다.(君子求諸己, 小人求諸人ᆞ군자구저기, 소인구저인)"고 하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15 절차탁마

논어와 놀기 2020. 4. 19. 20:03 Posted by 문촌수기

"청산 속에 묻힌 옥도 갈아야만 광채 나고
낙락 장송 큰 나무도 깎아야만 동량되네

공부하는 청년들아 너의 직분 잊지 마라
새벽 달은 넘어 가고 동천 조일 비쳐 온다."

 

나 어릴 적 선친께선 술이 얼큰해지면 젓가락을 두들기며 이 노래를 부르셨다. 씩씩한 박자에 나 어린 가슴에도 권학의 울림이 있어 좋아하게 되었다. 교편을 잡고 담임을 처음할 적에 우리반 아이들에게도 가르쳤다. 조회와 종례를 할 적에 주먹을 쥐고 교탁을 두들기며 이 노래를 종종 불렀다. 반아이들도 책상을 두들기며 씩씩하게 즐기며 따라 불렀다. 수업반 아이들도 가르쳐 달라해서 함께 불렀다. 광채나는 보배되고 나라의 큰 동량되기를 바랬다.
사람도 절차탁마해야 인간이 된다.

01-15 子貢曰: “詩云: ‘如切如磋, 如琢如磨’, 其斯之謂與?” 子曰: “賜也, 始可與言詩已矣, 告諸往而知來者.” (자공왈, 시운: '여절여차, 여탁여마', 기사지위여? 자왈: 사야, 시가여언시이어, 고저왕이지래자.)

~자공이 말하였다. "시경에 '절단하고 다시 간 듯하며, 쪼아놓고 다시 또 간 듯하다' 하였는데, 이것을 말함일 것입니다."
공자 말씀하시길, "사(자공)는 비로소 더불어 詩를 말할 만하구나. 이미 말해 지나간 것을 듣고서, 앞으로 올 것(말해 주지 않은 것)을 아는구나."

Tsze-kung replied,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As you cut and then file, as you carve and then polish.'-The meaning is the same, I apprehend, as that which you have just expressed."

절차탁마

 자공이 앞에서 빈이무첨, 부이무교를 여쭈고, 스승에게서 빈이락 부이호례의 말씀을 듣고 더 배우고 점차로 수양-선돈오 후점수-해야 할 것을 깨달아 이 詩를 인용한 듯하다. 도를 얻고 참사람되는 공부는 끝이 없구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15 가난해도 즐길 줄 안다

논어와 놀기 2020. 4. 19. 17:23 Posted by 문촌수기

서촌의 옥인동 골목길에서 인왕산 수성동 계곡을 오르는 길에 박노수 미술관이 있다. 오래전 미술관에서 박노수 화백의 모란도가 전시된 적 있었다. 박노수 화백은 모란화를 즐겨 그렸다. 畵題로 '부이무교(富而無驕)'라 휘호된 모란화를 보았다.
마침, 부자의 갑질로 세상이 시끄러울 때였다. 부유하면서 교만하지 않아도 시기와 질투를 받을 터인데, 겸손해야 할 것이다. 화려하지만 사치롭지 않고, 부유하면서 道藝를 즐기고 호학한다면 더욱 존경받을텐데..

01‧15 子貢曰: “貧而無諂, 富而無驕, 何如?” 子曰: “可也; 未若貧而樂, 富而好禮者也.”(자공왈; 빈이무첨 부이무교 하여? 자왈: 가야, 미약, 빈이락 부이호례자야)

~공자의 제자인 자공이 묻기를,
"가난하지만 아첨하지 않고 부유하지만 교만하지 않는 자는 어떻습니까?" 하니,
공자가 이렇게 대답하였다.
"괜찮다. 하지만 가난하지만 즐거워하고 부유하면서 예를 갖추는 자만 못하지."
Tsze-kung said, "What do you pronounce concerning the poor man who yet does not flatter, and the rich man who is not proud?"
The Master replied, "They will do; but they are not equal to him, who, though poor, is yet cheerful, and to him, who, though rich, loves the rules of propriety."

빈이락 부호례
모란
동탄신도시 신리천 공원에서의 목단화

화중지왕이라 불리는 모란꽃(목단)의 꽃 말은 부귀(富貴)이다.

남정 박노수, '부이무교' 제호 <모란화>
남정 박노수, 모란화

더하기+
@학습지 클릭! 부자의 갑질과 무교호례
@누가 진짜 부자일까?
"만족을 아는 자가 부자이다"-노자<도덕경>

지족자부

@ 貧而樂과 '일곱송이 수선화Seven Darffodils'
화훼단지 들러 공짜 꽃향기 실컷 마시고 몇 천 원 밖에 안하는 화초를 사서 분갈이 후 자리를 잡으니 부자들만의 즐거움은 아니네.
누가 인생을 즐기기 위해 가난을 택하겠나?
부득이하게 받아 들인 거지. 가난 속에서도 돈으로 살 수 없고 돈이 없어도 다른 즐거움을 내 것으로 받아들이는 긍정과 희망, 자족과 자존의 자세를 가지면 그 속에서도 즐거움은 있겠다.

수선화ᆞ꽃말 '자존'

양희은의 노래로 잘 알려져있는 '일곱송이 수선화' 원곡은 <Seven Darffodils> 이다. 노래말에는 가난하지만 생의 아름다움을 아는 연인의 고백이 있다. 땡전 한 푼 없지만 첩첩산골에서도 천하를 다 가진 목가적인 행복이 느껴진다. 사랑하는 당신이 있으니..

“I may not have a mansion
I haven't any land
Not even a paper dollar to crinkle in my hands
But I can show you morning on a thousand hills
And kiss you and give you seven daffodils

나는 당신과 함께 살 멋진 집도 없고,
그런 집을 지을 만한 땅도 없습니다.
아니 내 손에 쥔 지폐 한 장도 없습니다.
하지만 나는 당신에게 넓은 언덕위로 밝아오는 아침을 보여 줄 수 있고,
사랑의 입맞춤과 일곱 송이의 수선화를 줄 수 있습니다“

“I do not have a fortune to buy you pretty things
But I can weave you moon beams for necklaces and rings
And I can show you morning on a thousand hills
And kiss you and give you seven daffodils

나는 당신에게 예쁜 것을 사줄만한 재산은 없습니다.
하지만 나는 당신에게 달빛을 엮어서 목걸이와 반지를 만들어 드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는 당신에게 넓은 언덕위로 밝아오는 아침을 보여 줄 수 있고
사랑의 입맞춤과 일곱 송이의 수선화를 줄 수 있습니다“

“Oh, Seven golden daffodils are shining in the sun
To light away to evening when our days is done
And I will give you music and a crust of bread
A pillow of piney boughs to rest your head

오, 일곱 송이 황금빛 수선화는 햇빛 속에서 빛나다가
우리의 하루가 다 지나 저녁이 되면
그 빛은 사라질 겁니다.
그러면 나는 당신에게 아름다운 음악과 한 조각의 빵,
그리고 당신이 편히 쉴 수 있도록 커다란 소나무 가지로 만든 베개를 주겠습니다“

 https://youtu.be/jNMMv-hBSgc

 

'논어와 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116 나를 몰라준다고?  (0) 2020.04.19
0115 절차탁마  (0) 2020.04.19
0115 가난해도 즐길 줄 안다  (0) 2020.04.19
0114 호학, 배우기를 좋아하다  (0) 2020.04.19
0113 의로운 약속이면 실천할 수 있다  (0) 2020.04.19
0112 평화가 가장 소중하다  (0) 2020.04.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14 호학, 배우기를 좋아하다

논어와 놀기 2020. 4. 19. 17:19 Posted by 문촌수기

학문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배 불리고 벼슬하여 높은 자리를 얻고자 하는 사람도 있다. 그들의 자세를 나무랄 수는 없다. 그러나 근자에 나랏돈을 쌈지돈으로 삼아 지식을 팔아먹고, 권력에 아첨하고 시류에 굽실거리는 학자들이 적지않다. 지식을 팔아도 정당하게 제 값을 받아야지, 曲學阿世해서는 안될 것이다.

01‧14 子曰: “君子食無求飽, 居無求安, 敏於事而愼於言, 就有道而正焉, 可謂好學也已.” (자왈, 군자식무구포, 거무구안, 민어사이신어언, 취유도이정언, 가위호학야이)
~"군자는 먹을 때에 배부름을 구하지 않고, 거처함에 편안함을 구하지 않으며, 일에는 민첩하고 말은 삼간다. 道가 있는 이에게 찾아가 질정(質正ᆞ묻거나 따져 바로 잡는 것)한다면, 배움을 좋아한다고 이를 만하다."

The Master said, "He who aims to be a man of complete virtue in his food does not seek to gratify his appetite, nor in his dwelling place does he seek the appliances of ease; he is earnest in what he is doing, and careful in his speech; he frequents the company of men of principle that he may be rectified:-such a person may be said indeed to love to learn."

호학 - 군자식무구포 거무구안..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13 의로운 약속이면 실천할 수 있다

논어와 놀기 2020. 4. 19. 17:18 Posted by 문촌수기

말한 바를 실천할 때 신의를 얻을 수 있다.
약속한 것을 지키는 사람이 미덥다. 그러나 쉽게 약속하고, 행동보다 말이 앞서는 일을 삼가야겠다. 지키지도 못할 약속, 책임지지도 못할 말을 함부로 하지 말아야 겠다. 미더운 말, 공손한 행실로 몸을 지탱하고 살아야한다.

01‧13 有子曰: “信近於義, 言可復也. 恭近於禮, 遠恥辱也. 因不失其親, 亦可宗也.”(유자왈, 신근어의 언가복야 공근어례 원치욕야 인부실기친 역가종야)

~유자가 말하였다. "약속이 의로운 일에 가깝다면 그 약속한 말을 실천할 수 있으며, 공손함이 예에 가까우면 치욕을 멀리할 수 있으며, 주인을 정할 때에 그 친할 만한 사람을 잃지 않으면 또한 그 사람을 宗主로 삼을 수 있다."

The philosopher Yu said, "When agreements are made according to what is right, what is spoken can be made good. When respect is shown according to what is proper, one keeps far from shame and disgrace.
When the parties upon whom a man leans are proper persons to be intimate with, he can make them his guides and masters."

신근어의...공근어례...부실기친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12 평화가 가장 소중하다

논어와 놀기 2020. 4. 19. 17:15 Posted by 문촌수기

새삼, 一字(One Word)로 화두 삼는다.
선현들의 가르침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인류의 삶에 가장 절실한 一言이 있다면?
내 생의 좌우명이 되는 一句가 있다면?
그래, '和'(화)일 것이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제자들 가운데 서시며 , 처음으로 하신 말씀, '너희에게 평화가 있기를(Peace be with you)' 과 같이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에 늘 평화있기를 빈다.

01‧12 有子曰: “禮之用, 和爲貴. 先王之道, 斯爲美; 小大由之.
(유자왈, 예지용 화위귀. 선왕지도 사위미, 소대유지.)

~유자가 말하였다. "예의 쓰임은 和(화)를 귀하게 여기는 것이다. 선왕의 도는 이것을 아름답게 여겼다. 크고 작은 일이 모두 이것을 따른 것이다."

The philosopher Yu said, "In practicing the rules of propriety, a natural ease is to be prized.
In the ways prescribed by the ancient
kings, this is the excellent quality, and in things small and great we follow them.

화귀

 더하기+ >

和風扇

和風扇과 ‘화(和)’ 일자훈을 전하는 까닭은?
• ‘화(和)’, 일자 속의 진심 까닭은 그 무엇보다 평화(peace, Pax, salom가 간절하기 때문이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말씀하시기를 ‘너희에게 평화가 있기를’ [요한19:20] 하신 것과 같이, “Peace be with you. ” - “여러분에게 평화 있기를....”

• 화(和)는 동양의 정신이며, 다도 정신이다. 차와 물과 시간의 적당한 우림을 통해 만나는 차(茶)는 그 자체가 화(和)이다. 서양은 창조에서 시작하여 종말로 끝나는 단선적 역사관과 성속, 선악의 이분법적 가치관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동양은 태극 음양에서 보듯이 양의 머리에서 시작하여 양의 꼬리로 끝나지만 그 꼬리는 곧 음의 머리로 만나 다시 시작하는 순환적 역사관과 일원론적 가치관을 가졌다. 그 一而二元論的 ‘만남과 어울림’이 바로 화(和)의 정신이다.

공자의 화(和) : 군자는 화이부동, 소인은 동이불화 (君子和而不同, 小人同而不和 : 논어, 자로편)
~ “군자는 화평하지만 똑 같지는 않으며, 소인은 똑 같은 짓거리하지만 화평하지 못하다. ”

노자의 화(和) : 화기광 동기진(和其光, 同其塵 : 도덕경, 4장, 56장) - 화광동진(和光同塵)
~ “(도의 모습은) 그 빛을 온화하게 하여 감추고 티끌들과 함께 한다.”

불교의 화(和) : 처염상정(處染常淨)
~ "더러운 곳에 처해도 늘 정결하다."
: 화이부동과 화광동진의 자세는 더러운 진흙탕에 뿌리를 박고 피어나지만 그 꽃잎은 깨끗함을 잃지 않는 연꽃과 같다. 불교에서 말하는 보살의 삶이 이러해야 한다.

■ 평화 상상ᆞImagine
레논의 Imag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11 부모님의 뜻을 살핀다.

논어와 놀기 2020. 4. 19. 17:05 Posted by 문촌수기

선친의 뜻이 무엇이었는지 이제서야 돌아본다. 계실 적에는 깊이 생각없이 살아왔다. 형제간의 우애였던가? 큰 일을 위해 작은 일에 얽매이지 말라고 하셨던가? 다만 교직을 시작할 적에 붓을 들어 써주시며 말씀하신, '學不厭而敎不倦(학불염이교불권)'을 좌우명같이 여겼다.
선비(先 女比)께서는 다섯 아들에게 자주 말씀하셨다. "지는 게 이기는 거다." 싸우지 못하고 참고 돌아온 아들을 위로하고, 이기고 돌아온 아들 때문에 이웃에 사과했던 속상한 마음을 표현하셨다. 사소한 것에 싸우지 말라고 하신거다. 어머님 마음 헤아리다보면 내 속도 많이 상했다. 하지만 어머님은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셨다.

아래의 공자님 말씀을 주자가 풀이하기를,
"(사람을 관찰할 적에는) 아버지 살아계실 때에는 그(자식)의 뜻을 관찰하고,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에는 그(자식)의 행동을 관찰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그러나 나는 이렇게 풀이하고 싶다.

01‧11 子曰: “父在, 觀其志; 父沒, 觀其行; 三年無改於父之道, 可謂孝矣.”(자왈: 부재관기지 부몰관기행, 삼년무개어부지도, 가위효의)

~"부모님 살아계실 적에는 부모님의 뜻을 살피고, 부모님 돌아가시고 나면 부모님의 뜻을 이은 자식의 행실을 살펴야 한다. 삼년동안 부모님의 도를 고치지 않아야 효라고 할 수 있다."
(삼년이 지난 후에는 자신의 뜻과 행실을 따라도 효에 어긋나지 않는다.)

The Master said, "While a man's father is alive, look at the bent of his will; when his father is dead, look at his conduct. If for three years he does not alter from the way of his father, he may be called filial."

부재관기지 부몰관기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