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4 危言危行, 道(도)가 뭐 길래?

논어와 놀기 2021. 7. 3. 21:24 Posted by 문촌수기

도(道)를 길이라 한다. 길이라 하면 쉬운 것 같지만, 길이 어디 한 길 뿐이랴? 물길, 들길, 산길, 바닷길, 하늘길, 사잇길, 지름길, 철길, 인도, 차도, 보도, 고속도로, 하물며 눈길, 손길, 말길(言路), 경로. 대체 무슨 길을 道라고 하는 건가? way, road, street, path, track, trail, route, course도 길이다. 방법도 길이요, 과정도 길이요, 경로도 길이요, 인생도 길이요, 진리도 길이다. 그래서 노자는 "도(道)를 도(道)라고 하면 도(道)가 아니다."라고 하였고, 프랭크 시나트라는 'My Way' 속에서, charted course(경로)를 계획하고, 모든 highway(탄탄대로)나 byway(샛길)도 걸었지만, 결코 shy way(수줍은 길)은 아니며 당당하게 my way를 걸었다고 노래하였던가?
나라에 도가 있다는 것은, 말길이 통한다는 말이고, 나라에 도가 없다는 것은 말길이 막혔다는 말이다. 말이 통하지 않는 세상에서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나의 길은 어디에 있는가? 늘 희망한다.
"길은 언제나 어디에나 있다.(The road is always everywhere.)"
"걸으면 ,길이 된다. (Walk, it's the way)"

1404 子曰: “邦有道, 危言危行; 邦無道, 危行言孫.”
(자왈: “방유도, 위언위행; 방무도, 위행언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라가 도가 있을 때에는 말을 높게 하고 행실을 높게 하며, 나라가 도가 없을 때에는 행실은 높게 하되 말은 공손하게 하여야 한다."
* 危言危行(위언 위행): 시속(時俗)을 좇지않고 우물쭈물함도 없이,  바르고 대담하며 고준(高峻)한 언행(言行).

The Master said, ‘When good government prevails in a state, language may be lofty and bold, and actions the same. When bad government prevails, the actions may be lofty and bold, but the language may be with some reserve.’

방무도 위행언손

https://munchon.tistory.com/m/1500 마이웨이를 노래합니다

마이 웨이ㆍMy Way

내 인생 이제 후반전으로 들어왔다. 퇴직하고서야 멈추어서 뒤를 돌아본다. '나의 삶, 마이 웨이(MyWay)를 어떻게 걸어 왔던가? ' 프랭크 시나트라는 때론 'by way(샛길)'을 걷고, 때론 'high way(고속도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403 선비ㆍ士는 누구인가?

논어와 놀기 2021. 6. 30. 16:29 Posted by 문촌수기

士(사)는 뭐 하는 사람일까? 선비일까, 무사일까? 누구이길래, '그 뜻은 넓고 굳세며(弘毅), 임무는 무겁고 갈 길은 멀다(任重道遠)'고 했을까? 士(사)를 갈라보니, 一위에 十이 얹혀진 모양이다.
하나를 들으면 열을 아는(聞一知十) 사람이며, 열 개나 되는 많은 문제를 하나로 요약하여 해결할 줄 아는(推十合一) 사람이다. 그러고보면 선비 임에 틀림없다.
이번에는 士의 생긴 모양, 그대로를 살펴보자. 아래의 돌검(石劍, 돌칼)을 보자마자 나는 '士(사)' 글자를 머릿속으로 그렸다. 물론 이 돌검은 지위에 대한 상징적인 의미를 가진 것이지만, 칼을 들고 있다면 무사이지 않은가?

마제석검

士(사)란 결국 선비의 文과 무사의 武를 겸비한 의사, 열사, 지사를 가리킨다. 그들의 임무는 무겁고, 가야할 길은 멀고, 편히 쉴 수가 없었다. 그분들 덕분에 이 나라를 지켜왔다. 고맙고 죄송하다.

1403. 子曰, “士而懷居, 不足以爲士矣.”
(사이회거 부족이위사의)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선비로서 편안하기를 생각하면 선비라 할 수 없다."
The Master said, ‘The scholar who cherishes the love of comfort is not fit to be deemed a scholar.’

사이회거, 부족위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401 邦無道穀恥, 부끄러움을 알아야..

논어와 놀기 2021. 6. 28. 16:29 Posted by 문촌수기

맹자는 "부끄러워하고 미워하는 마음이 곧 의로움의 실마리가 된다.(羞惡之心 義之端也)"고 하셨다. 또 말씀하셨다.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없음을 부끄러워 할 줄 안다면, 부끄러워 할 일이 없다.(無恥之恥 無恥矣)"
Mencius said, "A man may not be without shame. When one is ashamed of having been without shame, he will afterwards not have occasion to be ashamed."

무엇이 정말 부끄러운 일일까? 내 어릴 적에는 가난한 것이 부끄러웠다. 그래도 비굴하진 않았다. 왜냐하면 내 잘못도 내 부모 잘못도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존심은 지키며 살았다. 이제 돌아보며 내게 정말 부끄러운 일이 무엇일까를 찾아본다. 도리를 배웠어도 행하지 않음이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다. (學道不行, 誠所羞也. It's a shame that even if you've learned your ways, you don't do it.)

14.01 憲問恥. 子曰:
“邦有道, 穀; 邦無道, 穀, 恥也.”
(헌문치. 자왈 방유도 곡, 방무도 곡 치야.)
원헌이 수치스러운 일을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나라에 도(道)가 있을 때에 녹(祿)만 먹으며, 나라가 도가 없을 때에 녹을 먹는 것이 수치스러운 일이다."
(나라의 녹만 먹고 있으면 안된다.)
Hsien asked what was shameful. The Master said, ‘When good government prevails in a state, to be think- ing only of salary; and, when bad government prevails, to be thinking, in the same way, only of salary;– this is shameful.’

방무도 곡치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가 옳은지 그른지?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2021. 6. 23. 16:11 Posted by 문촌수기

공자(孔子)가 동쪽으로 놀러갔다. 두 어린아이가 길에 서서 말다툼하는 것을 보았다. 공자는 걸음을 멈추고 그 두 아이들에게 물었다.
“무엇 때문에 서로 다투고 있느냐?”
한 아이는 하늘의 해가 처음 떠오를 때에는 사람에서 가깝고, 해가 하늘 한 가운데 떠 있을 때에는 사람에서 멀다고 말했다. 다른 아이는 해가 처음 뜰 때는 멀고, 한낮에는 가깝다고 했다.
그 이유인 즉,
한 아이는 "해는 아침에 수레바퀴와 같이 크고, 낮에는 쟁반같이 보이기 때문에 아침에 떠오를 때는 해가 가까이 있고 낮에는 먼곳에 있습니다. 가까우면 커보이지 않습니까?"라고 말하였다.
다른 아이는 "해가 떠오르는 아침은 시원하고 낮에는 더운 것과 같이, 아침에는 해가 멀리 있어서 시원하고 낮에는 해가 가까이 있어서 덥지 않습니까?"라고 하였다.
두 어린아이의 의견을 듣고 나서 공자는 누구의 생각이 맞는지 바로 결론을 내리지 못하였다.
그러자 두 아이가 비웃으며 말했다.
“누가 당신 같은 사람을 지혜가 많다고 하겠습니까?”

열자(列子)의 탕문편(湯問篇)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孔子東游,見兩小兒辯鬥。問其故。
一兒曰:「我以日始出時去人近,而日中時遠也。一兒以日初出遠,而日中時近也。」
一兒曰:「日初出大如車蓋;及日中,則如盤盂:此不為遠者小而近者大乎?」
一兒曰:「日初出滄滄涼涼;及其日中如探湯:此不為近者熱而遠者涼乎?」
孔子不能決也。
兩小兒笑曰:「孰為汝多知乎?」

양소아변일(兩小兒辯日)이라고도 한다.
세상사도 이런 모양이 아닐까?
누가 옳은지 그른지....

크리스 크리스토퍼슨의 노래,
Help me make it through the night 를 듣다가, 열자의 '소아변일' 고사를 떠올렸다.
가사가 쏙 마음에 들었다.
어릴 적 장계현의 번안곡, '기다리는 마음'을 즐겨 불렀는데..
https://youtu.be/8WlNqh02SjA


장계현
https://youtu.be/unaIQm_M6KM

"난 뭐가 옳은지 그른지 관심 없고, 알고 싶지도 않아요.
내일은 악마가 가져 가라죠.
난 그저 오늘밤 친구가 필요할 뿐이죠.
어제는 가고 없고
내일은 보이지도 않으니..

I don't care what's right or wrong
I don't try to understand
Let the devil take tomorrow
Lord, tonight I need a friend
yesterday is dead and gone
and tomorrow's out of sight.
it's so sad to be alone
Help me make it through the night

앤 머레이를 따라 하모니카로 불어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lan Abhaile 무사히 돌아오기를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2021. 6. 22. 11:10 Posted by 문촌수기

Slán abhaile 무사히 돌아오기를 / Kate Purcell
아일랜드어 발음으로 '슬론 어와이어'는 집을 떠나 여행하는 사람에게 작별 인사를하는 데 사용되는 아일랜드어이다. 직역하면 '안전한 집'이다. Slán(슬론)은 'safe' 라는 뜻으로 아일랜드에서 작별할 때 많이 사용한다. 우리말 '안녕'이란 뜻으로 이해하면 된다. abhaile(어와이어)Ulster Irish 에서 '집으로(Home)'를 의미한다.
https://youtu.be/IoFFiqB611k /
다이아토닉 하모니카 연주 (마린밴드 Ab 키)
66-5-5 5/ 77-877 // 7-7-6 6(5 )/ 55-5(6)5-4 //
66-5-55 / 77-877 // 7-7-6 6 / 5-4 4 4 //
(후렴) 5-5 5-4 / -6-7 7 // 7-7-6 65 / 66-66 5-4 //
66-5-55 /77-87-6 //7-7-66(5) / (-4)5-444 (5-5 5-444)

02._Slan_Abhaile-Ab_Kate_Purcell
2.80MB


Slan Abhaile은 집으로 여행하는 사람에게 작별 인사를 의미하는 아일랜드어 문구이다. 이 그림은 영국군이 지방의 거리에서 철수하도록 장려하는 민족주의 벽화에서 가져온 것이다. 가톨릭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 북 아일랜드로 보내졌음에도 불구하고 영국군은 민족주의자들에 의해 억압의 세력과 동일시되었고 때때로 충성주의자들의 공격을 받기도했다. 성 금요일 협정은 놀라운 권력 분배 협정과 북 아일랜드 거리에서 영국군의 소멸을 제정하는 북 아일랜드의 정치적 지형에 기념비적인 전환을 의미했다.

https://youtu.be/sTHUhFab4FU

1
The sun is down, the moon is blue.
I think they know I'm missing you.
But time will heal this heartfelt pain
as soon as I see you again.

(후렴)
Slán abhaile, slan go foill
(Safe home, good luck)
My heart will be broken without your stór (love)
(Beidh mo chroi seo briste gan thú a stór)
Nó go gcasfad arís orainn
(Until we meet again)
Éist is bí ag smaoineamh
(Listen and be thinking)
Ar an gceol 'tá ag teacht
(On the music that is coming)
Ó mo chroi seo amach
(From the depths of my heart)
2
I see an island, you're on the pier.
I hear you crying in the misty air.
You look so lonely, and there's no one near.
Wish I could hold you, wish you were here.

(후렴)
3
Look out your window when you're feeling blue.
You'll look an angel looking in at you.
Lay down your head, let yourself be free.
Take in your deepest breath and sing with me.

너무나 아름답고 맑고 청순한 소리를 가진 케이트 퍼셀(Kate Purcell)의 노래는 아일랜드의 음악적 전통과 맞닿아 있으며 아일랜드의 향수와 아련한 어린 시절의 동경, 그리고 아름다움을 들려준다.

그녀의 맑고 투명한 목소리는 아일랜드 음악을 담아내기에 적당하며 주로 백파이프, 기타, 피들등의 반주로 부르는 그녀의 노래에는 고풍스러운 풍부한 정감과 선율이 담겨있으며 눈물이 솟아오를 듯한 애틋함과 그리움이 가슴을 적시는 듯 하다.
들으시는 곡은 아일랜드 포크 여가수인 Kate Purcell이 부르는 아일랜드 러브 미 텐더 'nora lee'입니다. 엘비스 프레슬리 원곡이지요.아일랜드 음악의 고풍스러움이 명곡에 묻어나오는, 이 아침에 소개드리고 싶은 곡인데 어떠신지요.
https://youtu.be/d0P4_fuUBsM  / G key

======================
Once I Loved
https://youtu.be/BPdJi8-yHP4 Dkey

https://youtu.be/BL5ZLJ_wZHk D key

https://youtu.be/jvODWaeMPmI
Love me tender ㅡ Nora Lee

https://youtu.be/8TzNKW91QDc

댓글을 달아 주세요

剛毅木訥(강의목눌), 강하고 굳세다.
나와 거리가 멀다. 난 약하고 무르다.
공자의 말씀은 나를 단속하고 가르친다.
그러니 닮고자 하지만 익히기 쉽지 않다. 내 발에 맞지 않은 신발을 신은 듯하여, 제대로 걸을 수 없다.
"부드럽고 약한 것이 굳세고 강한 것을 이긴다."
-柔弱勝剛强(유약승강강)이라 하신
노자의 말씀으로 나를 달래고 위로한다.
그냥 천성대로 살까 보다.

13‧27 子曰: “剛毅木訥 近仁.”
(강의목눌 근인)
"강하고 굳세고 질박하고 어눌함이 인에 가깝다."
The Master said, "The firm, the enduring, the simple, and the modest are near to virtue."

강의목눌

유약승강강, <도덕경> 36장

유약승강강

The weak overcome the strong. ㅡ Laoz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26 泰而不驕, I BEST로 군자되기

논어와 놀기 2021. 6. 5. 21:15 Posted by 문촌수기

교육은 바람직한 인간을 길러내는 일이다.
성인, 군자, 대인, 대장부, 의인이 표준이다. 감히 닮기가 힘들어도 소인, 졸장부, 모사꾼, 도척, 잡배, 악인은 되지 말 것을 가르친다. 교직 마지막을 군자와 소인을 비교하며 <논어>를 가르쳤다. 소인이 되지말고 군자를 닮자며.
I (am) BEST 하자.
나(I) 부터,
기본적인 것(Basic) 부터,
쉬운 것(Easy) 부터,
작은 것(Small) 부터,
오늘(Today) 부터.


○ 君子 周而不比, 小人 比而不周 (군자 주이불비, 소인 비이부주) 군자는 두루 사랑하고 편을 가르지 않고, 소인은 편을 가르면서 두루 사랑하지 않는다.
○ 君子 喩於義, 小人 喩於利 (군자 유어의, 소인 유어리) 군자는 의에서 깨우치고, 소인은 이익에서 깨우친다.
○ 君子 坦蕩蕩, 小人 長戚戚 (군자 탄탕탕, 소인 장척척) 군자는 마음이 평탄하여 여유가 있고, 소인은 늘 근심하고 걱정한다.
○ 君子 和而不同, 小人 同而不和 (군자 화이부동, 소인 동이불화) 군자는 잘 어울리지만 똑같지는 않고, 소인은 똑같은 짓 일삼지만 불화한다.
○ 君子 泰而不驕, 小人 驕而不泰 (군자 태이불교, 소인 교이불태) 군자는 태연하면서 교만하지 않고, 소인은 교만하되 태연하지 못하다.
○ 君子上達, 小人下達 (군자상달, 소인하달) 군자는 위로 통달하고, 소인은 아래로 통달한다.
*상달~형이상학, 天理를 쫓으니 高明하고
**하달~형이하학, 人慾을 쫓으니 汚下하다.


13‧26 “君子泰而不驕, 小人驕而不泰.”
(군자 태이불교 소인 교이불태)
"군자는 태연하되 교만하지 않고, 소인은 교만하되 태연하지 못하다."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has a dignified ease without pride.
The mean man has pride without a dignified ease."

군자 태이불교

군자되기를 바라며
https://munchon.tistory.com/m/1262

논어16. 이상적 인간상-나도 군자이다.

16. 《논어》의 이상적 인간상: “나는 군자(君子)인가?” ▣ [읽기] : 군자(君子)는 어떤 사람인가?   《논어》에서 ‘군자’를 검색하면 핵심 사상인 ‘인(仁)’과 더불어 100번 이상 나온다. 그

munchon.tistory.com

https://munchon.tistory.com/m/579

IBEST 스토리(2)

작은 하나 때문에 모든 것을 잃어버릴 수 있다. 작은 하나 덕분에 모든 것을 얻을 수도 있다. 내 삶 어느 한 구석에도 깨진 유리창 하나, 어디 있지 않는가 돌아보자. 얼른 갈아 끼우고 치울 일이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폭군은 성격이 변덕스럽고 포악하여 섬기기가 어렵다. 그 곁에 머물다가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그래도 간신은 갖은 아첨과 주색질 발림으로 폭군을 기쁘게 하며 살아남는 재주를 가졌다. 폭군ㆍ암군은 간신을 불러 모으고, 간신들은 폭군ㆍ암군을 만들어 낸다. 선후 관계없이 유유상종하다 결국 자신과 권좌와 나라를 망가트리고 만다.
공자가 말씀하신, '섬기기는 어려워도 기쁘게 하기란 쉽다[難事易說ㆍ난사이열]'는 소인이 바로 이들일 것이다.
또한 공자께서 말씀하신 더 큰 까닭은
'기쁘게 하는 것[說]'이 아니라, 도(道)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도(道)가 아니면 군자는
기뻐하지 않는다. '아침에 道를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고 하셨던 그 道는 과연 무엇일까? 人道일까? 天道일까? 正名일까? 忠恕일까?

13‧25 子曰: “君子易事而難說也. 說之不以道, 不說也; 及其使人也, 器之.”
(자왈: “군자이사이난열야. 열지불이도, 불열야; 급기사인야, 기지.”)
"군자는 섬기기는 쉬워도 기쁘게 하기는 어렵다. 기쁘게 하기를 道로서 하지 않으면 기뻐하지 않으며, 사람을 부림에 있어서는 그릇*에 맞게 한다."
(주>* 그릇(器)에 맞다는 것은 그의 재주와 그릇에 따라 부림을 이룬다. 군자의 마음은 공정하고 용서하며 소인의 마음은 사사롭고 각박하니 천리와 인욕의 사이에 마냥 서로 반대될 뿐이다.)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is easy to serve and
difficult to please. If you try to please him in any way which is not accordant with right, he will not be pleased. But in his employment of men, he uses them according to their capacity. "

군자 이사이난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不同而和의 모습을 보여주는 가마우지와 백로, 수채물감 색연필

친구들과 벚꽃잎 피던 봄날에 가평천을 산책하였다. 물 가 백로와 물 속 가마우지가 가까이에서 어울린 모습을 보고 시조를 떠올렸다.
"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야 가지 마라.'라더니, 저 놈은 가마우지라서 어울렸나?"
"아니지. 어울렸는지, 경계하는지, 그 속을 우리가 어떻게 안다고?"

허허허 하기사. 겉은 까매도 속은 희고, 겉은 희어도 속이 까만지, 그 또한 어찌 알까나?
그래도 다툼 없이 어울린 모습이 아름답다. 인간사도 서로 다르면서 화평하게 지내면 좀 좋을까?

화(和)는 다름을 인정하고 잘 어울리는 공존(共尊)의 삶이다. 부동(不同)은 나 다움을 잃지 않고 자존(自尊)하는 삶이다. 여기의 자존은 남과 비교해서 지키는 자존심이 아니라, 자긍하며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자존감이다. 군자다움은 자존감을 지니며 공존하는 소명으로 살아가는 것이다.

13‧23 子曰:
君子和而不同, 小人同而不和.
( 군자 화이부동, 소인 동이불화)
"군자는 화하고 동하지 않으며,
소인은 동하고 화하지 않는다."

(군자는 의리를 숭상하며, 잘 어울리지만 부화뇌동하지 않는다. 하지만 소인은 같은 짓거리로 이익을 쫓다가도, 이익을 나눌 때는 다툼이 일어나기 십상이다.)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is affable, but not adulatory; the mean man is adulatory, but not affable."

화이부동

~不同而和(부동이화)로 도치하여서 즐겨 사용합니다.
다름을 존중하고 자존을 지키는 不同, 그러면서 어울려 화합한 삶의 모습입니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화성(harmony)이 바로 그런 모습입니다. 한자 다섯개의 서체로 '부동이화'를 표현해봅니다.

부동이화 : 不(행서)ㆍ同(해서)ㆍ而(예서)ㆍ和(초서) - 중간 적색의 和(전서)


~ '和(화)'扇으로, 세상에 평화있기를...

더 읽기 ㆍ 군자와 소인
~ 아이들에게 소인되지 말고 군자답게 살라며 마지막으로 가르쳤습니다.
https://munchon.tistory.com/m/1262

논어16. 이상적 인간상-나도 군자이다.

16. 《논어》의 이상적 인간상: “나는 군자(君子)인가?” ▣ [읽기] : 군자(君子)는 어떤 사람인가?   《논어》에서 ‘군자’를 검색하면 핵심 사상인 ‘인(仁)’과 더불어 100번 이상 나온다. 그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경충(恭敬忠). 이 세 글자는 특별히 무겁다. 내가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명령을 받아 맡겨진 것 같다. 그래도 전각을 배우며, 처음 작품으로 새겨 본 글자는 '경(敬)' 一字였다. 敬齋로 당호를 삼을까도 한다. 사람이 엄하지 못해 지키지도 못하고 감당하기 어려울 것 같다.
새삼 <논어>를 다시 읽으니, 내게 공(恭)도  부족하다는 것을 알겠다. 공(恭)자를 새겨 경계해야겠다. 공재(恭齋) 윤두서가 부릅 뜬 두 눈의 자화상을 그린 까닭을 알 것 같다.
글자는 쪼개보면 그 의미는 쉽게 밝아진다. 공(恭)자는 재방 변(扌)의 좌우 두 손(手)으로 받들어 올리는 모습을 나타냈고 그 아래에 마음[心]을 그렸다. 무엇인가를 공손하게 받드는 마음 자세이다. 경(敬)자는 무릎을 꿇고 앉은 사람[진실로 구, 苟] 뒤에서 손에 매를 들고 [칠 복, 攴] 훈계하는 모습이다. 이런 모습에서 유추해볼 때, 恭은 흐트러짐이 없고자 스스로 다잡는 마음이요, 敬은 일이나 사람을 대할 때 삼가고 조심하는 자세이다. 공자께서 혼자라도 거처할 적에는 공손하며, 일이나 사람을 대할 때는 공경하라고 하신 뜻을 알겠다.

13‧19 樊遲問仁.
子曰: “居處恭, 執事敬, 與人忠.
雖之夷狄, 不可棄也.”
(번지문인.
자왈: “거처공, 집사경, 여인충. 수지이적, 불가기야.”)
번지가 인을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거처함에 공손하며, 일을 집행함에 공경하며, 사람 대하기를 충성스럽게 함을, 비록 오랑캐의 나라에 가더라도 버려서는 안 된다."
Fan Ch’ih asked about perfect virtue.
The Master said, ‘It is, in retirement, to be sedately grave; in the man- agement of business, to be reverently attentive; in inter- course with others, to be strictly sincere. Though a man go among rude, uncultivated tribes, these qualities may not be neglected.’


거처공 집사경 여인충

처음 새긴 전각, 敬
공재 윤두서 자화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