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옹야01. 행실은 간단명료하게

논어와 놀기 2020. 9. 22. 17:30 Posted by 문촌수기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가시나무' 노래의 첫 소절을 듣자마자 마음 속 깊이 울림이 왔다.
생각이 많다. 슬픔과 분노, 억울함과 아쉬움, 원망과 두려움...이 모든 것들은 누가 지어 낸 것일까? 결국 내가 지은 것들이다. 내가 내 안에 꽉 차 있다. 머리 속이 복잡하면 일도 번잡해진다. 엉킨 살타라처럼 삶도 꼬인다. 결국 이 고통도 내가 만든 것이다. 내 탓이다.
이제 줄여야 한다. 비워야 한다. 나를 비워야 속이 환해지고 그 속에 부처님이 들어오고 하느님이 들어온다. 단순해져야 한다. 그래야 마음이 가벼워 진다. 먼 길 가려면 가볍게 가야 한다.
居敬ᆞ行簡 전에 心簡부터 하자.
장자의 心齋도 이 지경이던가?

06‧01 仲弓問子桑伯子. 子曰: “可也簡.”
仲弓曰: “居敬而行簡, 以臨其民, 不亦可乎?
居簡而行簡, 無乃大簡乎?”
子曰: “雍之言然.”

(중궁문자상백자 자왈 "가야간"
중궁왈 "거경이행간 이임기민 불역가호, 거간이행간 무내대간호?"
자왈, "옹지언연")

중궁이 자상백자에 대하여 물으니, 공자 답하시기를 "그의 간략함도 괜찮다[可]" 중궁이 말하였다. "자신이 敬에 있으면서 간략함을 행하여 인민을 대한다면 可하지 않습니까? 자신이 간략함에 처하고 다시 간략함을 행한다면 너무 간략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옹(중궁)의 말이 옳다."

Chung-kung said, "If a man cherish in himself a reverential feeling of the necessity of attention to business, though he may be
easy in small matters in his government of the people, that may be allowed. But if he cherish in himself that easy feeling, and also
carry it out in his practice, is not such an easymode of procedure excessive?"
The Master said, "Yung's words are right."

거경 행간

 敬(경), 一字로 나를 단속하려 처음으로 서각한 글자이다.

 노래와 커피여과지 그림ㆍ 가시나무
https://munchon.tistory.com/m/1468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내 속에 내가 너무 많아..." 첫 소절에서부터 가슴에 전기 충격기를 맞은 듯하다. 시적이고 철학적인 노랫말을 참으로 고운 가락으로 옷을 입혔다. 시인과 촌장이 부른 <가시나무>, 눈물나도록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25 사랑의 모습은 다양하구나

논어와 놀기 2020. 9. 8. 15:34 Posted by 문촌수기

사랑이 무엇이더냐? 사랑은 사람이다. 일단 그 발음이 너무나 흡사하다. 김민기의 '아름다운 사람' 노래를 듣고 참 좋아한 분이 계셨다. 세월이 한참이나 지나서 노랫말 속의 '아름다운 그 이는 사람이어라.'를 ' 아름다운 그 이름 사랑이어라.'라고 알았단다. 그렇다. 사람은 사랑이다. 사랑은 사람이다. 사랑하지 않으면 사람이 아니다.
사람이 다르듯 사랑의 모습이 똑같은 것은 아니다. 부모를 사랑하는 것과 자식을 사랑하는 것은 다르다. 들에 핀 꽃들이 다양하듯이, 사람에 따라 사랑의 모습이 다르다. 그러나 진심은 한결같아야 한다. 결코 거짓됨이 있거나 속임이 없어야 할 것이다. 진심이 없으면 사랑도 아니다.

05ᆞ25 子曰: “老者安之, 朋友信之, 少者懷之.” (자왈 노자안지, 붕우신지, 소자회지)

(자로가 선생님의 뜻을 듣고자 하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늙은이를 편안하게 해주고, 붕우를 미덥게 해주고, 젊은이를 감싸주는 것이다."

Tsze-lu then said, "I should like, sir, to hear your wishes."
The Master said, "They are, in regard to the aged, to give them rest; in regard to friends, to show them sincerity; in regard to the young, to treat them tenderly."

노자안지, 붕우신지, 소자회지

 

TAG 공자, 논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25 내 잘함을 자랑하지 말고,

논어와 놀기 2020. 9. 8. 15:31 Posted by 문촌수기

모두가 다 제 잘 난 맛에 사는데, 내 잘남을 남들 앞에 자랑한다는 것은 참으로 경계할 일이다. 다만 내게 좋은 것이 친구에게도 좋을 것 같아 권하는 것 조차도 내 잘남을 경계하듯이 한다면 사람 관계가 마치 살얼음 위를 걷는 것처럼 두렵고 담을 쌓게 될 것이다. 서로 입다물고 허물 없기만을 바란다면 사귐은 왜 필요하겠나?

05ᆞ25 顔淵曰: “願無伐善, 無施勞.” (안연왈 원무벌선 무시로)

~ 안연이 말하였다.
"원컨데 저의 잘함을 자랑하지 않으며, 공로를 과장함이 없고자 합니다."

Yen Yuan said, "I should like not to boast of my excellence, nor to make a display of my meritorious deeds."

무벌선 무시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나간 어제를 되돌릴 수 없다. 지나간 대로 내버려두자. 붙잡고 후회하고 원망한들 시간만 낭비하고 마음만 아프다.
미워하는 사람을 마음에 붙잡아 원망을 키워가면 결국 내가 나를 괴롭히는 꼴이다. 다만 평정심으로 의미를 찾고 오늘을 살며 내일을 준비하자. 지나간 일에 마음을 두지말자.

05‧22 子曰: “伯夷叔齊 不念舊惡, 怨是用希.” (불념구악 원시용희)
~백이 숙제는 사람들이 옛날에 저지런 악행 (구악)을 마음에 두지 않았다. 그러기에 원망하는 사람이 드물었다.
The Master said, "Po-i and Shu-ch'i did not keep the former wickednesses of men in mind, and hence the resentments directed towards them were few."

불념구악 원시용희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16 친하여도 공경하는 마음을

논어와 놀기 2020. 4. 21. 10:28 Posted by 문촌수기

친하다고 해서 너무 가까이 대하고, 쉽게 대하고, 편안히 대하다보면 상대의 마음을 잃지 못하고 서로 상처를 받게 된다.
부부야 어찌할 수 없지만 친구는 난로를 대하듯이 해야겠다. 멀면 춥고 가까우면 뜨겁다. 함부로 대하면 덴다.

05‧16 子曰: “晏平仲 善與人交, 久而敬之.” (안평중 선여인교 구이경지)
~"안평중은 사람을 잘 사귀는구나. 사귐이 오래 되어도 그를 공경하는구나."
The Master said, "Yen P'ing knew well how to maintain friendly intercourse. The acquaintance might be long, but he showed the same respect as at first."

선여인교 구이경지

 

경(敬) 전각, 책갈피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14 불치하문은 부끄럽지 않다.

논어와 놀기 2020. 4. 21. 10:27 Posted by 문촌수기

나의 자호는 文寸이다. 호기심 많고 묻는 것도 많다. 두루 배운다. 그래서 文(문)이라 했다. 하지만 둔재라서 배우고 기억하는 바는 짧다. 한마디 밖에 되질 않아 寸(촌)이라 했다.
실은 일산에 살았던 마을이 文村마을이라 그렇게 지었다. 대신에 생각 짧게 '글한마디'로. 글은 짧을수록 좋다고 여기면서.
호기심을 갖고 질문하는 것[問], 많이 듣는 것[聞], 이것이 문[文]의 자세이다. 스스로를 경계하고 다짐한다.
아랫사람에게 묻는 것은 부끄럽지 않다. 모르면서 묻지않는 것이 부끄럽다. 모르면서 아는 채 하는 것이 부끄럽다. 안답시고 말 많은 것이 부끄럽다.

05‧14 子貢問曰: “孔文子何以謂之‘文’也?”
子曰: “敏而好學, 不恥下問, 是以謂之‘文’也.” (민이호학 불치하문 시이위지문야.)
~자공이 묻기를, 왜 공어(공문자)에게는 '文'이라는 시호가 붙었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배우기를 좋아하고 아랫 사람에게라도 묻기를 좋아하니, 文이라 한 것이다."

Tsze-kung asked, saying, "On what ground did Kung-wan get that title of Wan?"
The Master said, "He was of an active nature and yet fond of learning, and he was not ashamed to ask and learn of his inferiors!-On these grounds he has been styled Wan."

민이호학 불치하문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09 말을 듣고 행실을 본다

논어와 놀기 2020. 4. 21. 10:25 Posted by 문촌수기

지금껏 살아오면서 집안 어른이나 학교 선생님께 들은 가장 많은 훈계는 '언행일치'의 가르침이었다.
사람됨과 사람간에 지녀야 할 도리 중에 이보다 더 중요하고 쉬운 도덕이 있을까?
그런데 가르침은 쉽고 행하기란 참 어렵다.
어려운 까닭이 어디 있었을까? 다 말이 앞섰기 때문이었다. 말 말을까 한다.

앞에서 공자님께서 낮잠을 일삼은 재여를 꾸짓는 말씀이 있었다. 이어서 말보다 행실의 중요하다는 것을 가르치신다.

05-09.2子曰: “始吾於人也, 聽其言而信其行; 今吾於人也, 聽其言而觀其行. 於予與改是.” (청기언이 신기행, 청기언이 관기행)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처음에 나는 사람의 그 말을 듣고 그 행실을 믿었지만. 이제 나는 사람의 말을 듣고 그 행실을 보게 되었으니, 내가 재여에게서 이것을 고치게 되었다.”

The Master said, "At first, my way with men was to hear their words, and give them credit for their conduct. Now my way is to hear their words, and look at their conduct. It is from Yu that I have learned to make this change."

청언관행

 참고
최순우 옛집, 오수당 뜨락에서 - https://munchon.tistory.com/m/1245

최순우 옛집, 오수당 뜨락에서

오수당(午睡堂), 낮잠자기 좋은 집! 말만 들어도 위로가 된다. 일 없이 생각 없이 낮잠에 빠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선비가 책베개를 하고 팔베개로 높여서 툇마루에 누웠다. 포근한 햇살을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09 썩은 나무로는 조각할 수 없다.

논어와 놀기 2020. 4. 21. 10:23 Posted by 문촌수기

단원 김홍도는 왕유(王惟)의 전원락(田園樂) 싯구를 가져오면서 수하오수도(樹下午睡圖)를 그렸다. 그림 속에 자신의 모습을 그렸다.
'고면거사(高眠居士)'라는 자호를 가진 걸 보면, 낮잠을 무척 즐기고 높은 베개를 좋아했던가 보다.

桃紅復含宿雨, (도홍부함숙우)
柳綠更帶朝煙. (유록갱대조연)

- 寫與 卞穉和. 檀翁. (사여 변치화, 단옹)
복사꽃은 붉더니 간밤의 비를 머금었고,
버드나무 초록빛은 아침 안개띠를 둘렀네.

- 변치화에게 그려주다. 단옹 김홍도

부지런한 이들의 낮잠은 달콤하다.
하지만 게으른 이들의 낮잠에는 삶이 썩어간다.

05ᆞ09 宰予晝寢. 子曰: “朽木不可雕也, 糞土之牆不可杇也; 於予與何誅?”

(재여주침, 자왈: 후목불가조야, 분토지장불가오야,어여여하주?)

재여가 낮잠을 자자, 공자가 말씀하셨다.
"썩은 나무는 조각할 수 없고, 거름흙으로 쌓은 담장은 흙손질 할 수가 없다. 내재여에 대하여 꾸짖을 것이 있겠는가?"

Tsai Yu being asleep during the daytime, the Master said, "Rotten wood cannot be carved; a wall of dirty earth will not receive the trowel. This Yu,-what is the use of my reproving him?"

더하기+>

김홍도 수하오수도
桃紅復含宿雨(도홍부함숙우) 柳綠更帶朝煙(유록갱대조연) - 寫與 卞穉和(사여 변치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08 하나를 들으면 열은 안다

논어와 놀기 2020. 4. 21. 09:29 Posted by 문촌수기

 고등학교 시절, 나는 질문이 많았다. 질기게 묻자 선생님께서 화를 내시면서, "너는 주막집의 개새끼 같구나."하셨다.
공자는 세상이 자신을 거들떠 보지않는다며, '상갓집 개'(喪家之狗)와 같은 신세라 했는데, 나는 손님인지 도둑인지 분간도 못하고 짖어대는 주막집 개새끼(酒幕之狗)라는 거다. 그래도 좋다. 공자님과 같은 구(狗)자 돌림자를 가졌네...하하하.
선생님에게서 들은 것은 선생님의 것이다. 내게 질문이 생겨서 묻는데서 지식은 내 것으로 돌아오기 시작한다.

 

05‧08 子謂子貢曰: “女與回也孰愈?
對曰: “賜也何敢望回? 回也 聞一以知十, 賜也聞一以知二.”
子曰: “弗如也; 吾與女弗如也.” (자왈 자공왈, 여여회야 숙유, 대왈, 회야 문일이지십, 사야 문일이지이)

The Master said to Tsze-kung, "Which do you consider superior, yourself or Hui?"
Tsze-kung replied, "How dare I compare myself with Hui? Hui hears one point and knows all about a subject; I hear one point, and know a second."
The Master said, "You are not equal to him. I grant you, you are not equal to him."

문일지십

 

댓글을 달아 주세요

0426 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논어와 놀기 2020. 4. 21. 09:25 Posted by 문촌수기

아무리 맛있는 음식이라도 많이 먹으면 물리는 법, 아무리 즐거운 놀이라도 깊이 빠지면 문란해지는 법이다. 모자람만 못하다.
아무리 친해도 예를 잃으면 멀어진다. 기둥도 떨어져 있어야 제대로 서고 함께 지붕을 받칠 수 있다.

04‧26 子游曰: “事君數, 斯辱矣; 朋友數, 斯疏矣.” (자유왈 사군삭 사욕의 붕우삭 사소의)
~자유가 말하였다."임금을 섬김에 자주 간하면 욕을 당하고, 붕우간에도 자주 충고하면 소원해진다."
Tsze-yu said, "In serving a prince, frequent remonstrances lead to disgrace. Between friends, frequent reproofs make the friendship distant."

붕우삭 사소의

 

댓글을 달아 주세요